"버닝썬 '경찰 유착 비리' 수사하던 경찰관이 알고보니 '뒷돈' 받고 있었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석태진 기자 = 강남 유명 클럽 버닝썬 비리를 수사하던 수사팀 경찰관 2명이 유착 혐의로 입건됐다.


지난 18일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버닝썬 수사 정례브리핑을 열어 "강남 소재 A클럽에서 미성년자를 출입한 사건과 관련해 금품을 수수한 경찰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날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 측은 클럽 관계자에게 뇌물을 수수한 혐의로 해당 수사관 등 현직 경찰관 2명을 입건하고 대기발령 조치했다고 설명했다.


두 사람이 금품을 받은 것으로 알려진 A클럽은 논란이 되고 있는 버닝썬과 아레나가 아닌 다른 곳으로 추정되고 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하지만 A클럽 역시 아레나 실소유 의혹을 받고 있는 강씨가 소유 중인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이에 대해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 측은 "2017년 12월에 A클럽에서 미성년자가 출입했다가 불기소 송치된 사건이 있었는데 이 사건에 대해 첩보를 수집하고 의심하다가 사건 경위를 살펴보게 됐다"고 밝혔다.


지능범죄수사대에 따르면 2명의 현직 경찰관은 각각 강남경찰서와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에서 근무한 것으로 전해지기도 헀다.


특히 강남경찰서에서 근무했던 B씨의 경우 미성년자 출입 사건을 직접 담당했었고, 광역수사대에서 근무한 C씨는 버닝썬의 유착 부분을 맡은 2계 소속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이날 현직 경찰관 2명이 추가되면서 유착 혐의로 입건된 경찰은 총 8명으로 늘었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