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 아파트 살인마' 안인득, 얼굴 공개됐다

인사이트'진주 아파트 살인사건' 피의자 안인득 / 뉴스1


[인사이트] 석태진 기자 = 경찰이 '진주 아파트 살인사건' 피의자로 구속된 안인득(42)의 신상을 공개했다.


지난 18일 경남지방경찰청은 7명으로 구성된 신상공개심의위원회를 열고 안인득의 실명, 나이, 얼굴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오늘(19일) 부로 신상 공개가 확정된 안인득은 오후 2시께 진주경찰서 앞에서 얼굴을 드러냈다.


얼굴을 드러낸 안인득은 "피해자 유족들에게 할 말 없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저도 10년 동안 불이익을 당했다"고 답했다.


인사이트뉴스1


이어 그는 "하루가 멀다하고 불이익을 당했으니 화가 난다"며 "진주시 부정부패가 심각하다. 억울하다"고 덧붙여 전했다.


여성, 아이 등 피해자를 특정 지었냐는 물음에는 "그런 것은 아니다"라며 "억울한 부분도 있지만 잘못에 대해서는 처벌받겠다"라고 짧게 답했다.


계획 범죄 여부에 대해서는 적극 부인한 안씨는 취재진을 뚫고 부상 입은 손을 치료하기 위해 병원으로 향했다.


앞서 지난 17일 안인득은 진주의 한 아파트에 불을 지른 뒤 도망치는 주민들을 흉기로 찔렀다.


그가 일으킨 범죄에 사망자 5명, 중상자 3명, 경상자 3명과 연기를 흡입한 주민 9명 등 총 20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