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현, 오는 5월 소집 해제하자마자 '라디오스타' 막내 MC로 복귀한다"

인사이트MBC '라디오스타'


[인사이트] 김은지 기자 = 사회복무요원으로서 대체 복무 중인 규현이 '라디오스타' MC로 돌아올 전망이다. 


18일 일간스포츠는 한 연예 관계자의 말을 빌려 "규현이 소집해제 후 MBC '라디오스타' MC로 복귀할 예정이다"라고 단독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규현은 현재 복귀 시기를 정하기 위해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내기 골프 정황이 포착된 배우 차태현이 MBC '라디오스타' 하차한 후 끝자리 MC석은 공석으로 남아있는 상황이다.


인사이트MBC '라디오스타'


차태현의 하차 후 공석은 개그맨 김영철, 양세형, 가수 하하 등 스페셜 MC가 대신해 진행하는 체제로 이뤄지고 있다.


지난 2011년 10월부터 '라디오스타'의 진행을 맡았던 규현은 무려 5년이 넘는 시간 동안 끝자리를 굳건히 지켰다.


출연 당시 규현은 원년 멤버들에 밀리지 않는 입담을 선보이며 입소 전날까지 남다른 존재감을 유감없이 발휘했다.


하지만 그는 지난 2017년 5월 국방의 의무를 다 하기 위해 '라디오스타'를 떠났다.


사회복무요원으로서 대체 복무를 마치고 5월 7일 소집해제하는 규현이 MBC '라디오스타'에 복귀할지도 모른다는 소식에 팬들의 기대감이 증폭되고 있다.


한편 규현의 소속사 관계자는 "현재 출연 제안을 받고 논의 중이다. 아직 확정된 바는 없다"고 입장을 전했다.


인사이트MBC '라디오스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