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레벨 아니다" 손흥민 너무 잘해 굴복(?)까지 해버린 일본 축구팬들

인사이트Twitter 'Tottenham Hotspur'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챔피언스 리그 무대서 눈부신 활약을 펼친 손흥민을 옆 나라 일본에서도 앞다퉈 극찬하고 있다.


어떻게든 한국 선수의 활약을 까내리는 데 집중하던 일본 축구팬들도 손흥민의 실력을 인정하지 않을 수 없던 것이다.


18일(한국 시간) 토트넘 홋스퍼는 영국 맨체스터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치러진 2018-19 UEFA(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 맨체스터 시티와의 경기서 3-4로 패했다


경기는 패했으나 토트넘은 챔스 4강 안착에 성공했다. 1차전 홈경기 1-0 승리로 합산 스코어 4-4,  원정 다득점 원칙에 따라 4강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인사이트야후 재팬 페이지 캡처


손흥민의 멀티골 활약에 일본 매체들 역시 일제히 토트넘과 손흥민 관련 소식을 전했다.


일본 매체 '풋볼 채널'은 손흥민의 기록 경신을 전하며 "대기록을 세웠다. 통산 12득점으로 챔피언스리그 아시아인 최다골 기록을 경신했다"고 보도했다.


실제 손흥민은 이날 터뜨린 멀티골로 개인 통산 챔스 12득점을 달성해 막심 샤츠키흐(우즈베키스탄, 11골)의 기록을 넘어서게 됐다.


또 다른 매체 '게키사카' 역시 "10분 만에 두 골을 넣은 손흥민이 맨시티를 당황케 했다"며 맨시티를 뒤흔든 손흥민의 플레이를 높이 평가했다.


인사이트야후 재팬 페이지 캡처


매체뿐 아니라 일본 현지 누리꾼들 역시 손흥민의 활약에 감탄하는 모습을 보였다.


포털사이트 '야후 재팬'을 비롯한 다수 페이지에는 "아시아인의 레벨을 넘어선 것 같다", "지금의 손흥민은 '월클'중에서도 손에 꼽을 정도" 등의 글이 실시간으로 올라오고 있다.


한 일본 누리꾼은 "일본인 스포츠 선수 중 중 유명한 쪽은 대부분 마이너한 곳뿐이나, 손흥민은 명실상부한 월클이다"라며 "일본인 중에서도 나왔으면 좋겠다"고 부러움을 표하기도 했다.


특히 "인정하고 싶지 않았지만, 이제 나카타·카가와보다 뛰어난 선수가 확실하다"는 의견까지 나올 정도였다. 한국을 인정하지 않으려던 일본 축구팬들도 도저히 고개숙이지 않을 수 없었던 것.


또 다른 누리꾼들은 "개미쳤다", "20골 10어시스트는 진짜 미친 기록", "군대 갔으면 이 능력을 펼칠 기회를 잃었을 듯"이라는 등의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