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ENTED BY 코오롱스포츠

배두나·자이언티와 함께한 스타일리시한 환경 캠페인, 노아 프로젝트

인사이트코오롱스포츠 


[인사이트] 장경윤 기자 = 아름다운 날갯짓을 뽐내던 나비들이 점점 더 모습을 감추고 있다. '지구 온난화' 때문이다.


지난 2017년 국립산립과학원의 자료에 따르면, 15년 사이 우리나라에서 감소한 나비의 개체 수는 약 34%, 종의 수는 82종에서 71종으로 줄어들었다.


코오롱인더스트리 Fnc 부문의 아웃도어 라이프 스타일 브랜드 '코오롱스포츠'는 이처럼 멸종위기에 처한 나비들을 지켜내고자 조금 '독특한' 접근법을 고안해냈다.


바로 벌써 5회째를 맞이한 코오롱스포츠의 소셜 무브먼트 캠페인, '노아 프로젝트(Noah Project)'다.


인사이트코오롱스포츠 


지난 2016년부터 시작된 코오롱스포츠의 '노아 프로젝트'는 국내에서 사라져가는 멸종 위기의 동·식물을 보호하기 위한 캠페인 활동이다.


첫 캠페인 '세이브 아워 비즈(Save our Bees)'에서는 꿀벌을 모티브로 한 '비 스트롱(Bee Strong)' 스페셜 캡슐 컬렉션을 선보였으며, 빈지노와 함께한 뮤직비디오는 큰 인기를 얻어 370만 조회 수를 돌파했다.


인사이트코오롱스포츠 


이후에도 코오롱스포츠는 매 프로젝트마다 배두나, 딘, 헤이즈와 함께 다양한 캠페인을 진행하며 환경 보호에 앞장서왔다.


각각의 캠페인은 독수리, 한라솜다리꽃, 해마를 모티브로 삼았다.


나비를 지키기 위한 이번 '노아 버터플라이(Noah Butterfly)'에서도 컬렉션 상품 출시를 비롯해 뮤지션과의 콜라보레이션 마케팅, 기부 운동 등 다채로운 콘텐츠가 마련되어 있다.


인사이트코오롱스포츠


먼저 '노아 버터플라이' 컬렉션은 멸종 위기에 처한 나비와 강원도 삼척, 경북 의성 등 나비 서식지의 청정 자연을 모티브로 한 상품이다.


판초 스타일의 방풍 재킷과 후드 재킷, 티셔츠, 원피스, 레깅스, 팬츠, 액세서리 등으로 구성된다.


인사이트코오롱스포츠 


나비는 히비스커스 꽃과 열대 나뭇잎 등과 함께 몽환적 느낌의 프린팅으로 적용되었으며, 톤 다운된 블루, 레드, 브라운 컬러를 조합해 신선하면서도 캐주얼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물론 소재의 차별화를 통해 아웃도어의 기본인 기능성 부분도 놓치지 않았다.


캠페인의 진정성을 더 널리 알릴 뮤지션으로는 독보적인 음색과 자신만의 음악 스타일로 큰 사랑을 받고 있는 '자이언티(Zion.T)'가 선정됐다. 


인사이트코오롱스포츠


코오롱스포츠는 지난 1일 자이언티와 함께 나비를 표현한 자작곡과 뮤직비디오, 스타일링 화보 등을 공식 홈페이지 및 유튜브에 공개했다.


YouTube '코오롱스포츠 KOLON SPROT'


이 밖에도 오프라인 매장에서는 4월 1~21일까지 기부금 모금 행사를 진행하며, 모금액은 국립생태원에 전달되어 멸종 위기에 처한 나비의 개체 수 보존을 위한 연구 활동에 쓰일 예정이다.


코오롱스포츠 관계자는 "노아프로젝트는 한국 최초의 아웃도어 브랜드로서 책임을 다하기 위해 마땅히 해야 할 마케팅 활동이자 새로운 형태의 CSR 활동이다"며 "앞으로도 자연을 소중히 여기고, 자연과 인간이 함께 어우러져 살 수 있는 길을 개척해 가는 데 주저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