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 승리 위해 어쩔 수 없이 경고 받고 '출전 정지' 당한 뒤 슬퍼하는 손흥민

인사이트Sky Sport


[인사이트] 석태진 기자 = 손흥민이 '토트넘 홋스퍼' 역사상 최초의 4강 진출을 달성했지만 1차전 출전 불가라는 가슴 아픈 소식을 받아들었다.


18일(한국 시간) 영국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는 맨체스터 시티와 토트넘 홋스퍼의 '2018-2019 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 경기가 펼쳐졌다.


앞서 1차전에서 0-1 승리를 거뒀던 토트넘 홋스퍼는 이날 3-4로 패했지만 합계 스코어 4-4 동률을 이루며 '원정 다득점' 원칙에 따라 4강에 진출하게 됐다.


특히 이날 부상당한 해리 케인을 대신해 최전방에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전반 7분과 10분 연속골을 터트리며 구단 역사상 첫 4강 진출에 큰 공을 세웠다.


온라인 커뮤니티


하지만 엄청난 활약에도 손흥민은 AFC 아약스 암스테르담과의 4강 1차전 경기에 출전하지 못하게 됐다.


이유는 손흥민이 후반 3분 맨시티 미드필더 케빈 더 브라위너의 돌파를 저지하는 과정에서 경고를 받았기 때문이다.


만약 뚫렸다면 실점할 수도 있었을 중요한 장면에서 손흥민이 팀을 위해 파울을 범한 것이다.


앞서 조별예선에서 이미 경고 2장을 받았던 손흥민은 결국 경고 3장이 누적되며 '1경기 출전 정지' 징계를 받게 됐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UEFA 챔피언스리그 규정상 3장의 경고를 받은 선수는 1경기 출전 정지 징계가 떨어진다. 4강 이후에는 쌓였던 경고가 소멸되지만 손흥민은 8강에서 경고 누적 징계를 받게 된 것이다.


하지만 손흥민은 가슴 아픈 소식을 전혀 알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영국 일간지 미러는 "손흥민이 경기가 끝난 뒤 독일 스카이스포츠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준결승 1차전 결장 소식을 전해 들었다"고 보도했다.


손흥민 첫 골 장면 / BT Sport


충격적인 소식에 손흥민은 크게 상심하며 "나는 몰랐다"라고 대답했다.


손흥민의 1차전 결장 소식에 누리꾼들은 "역사적인 경기에 손흥민이 못 나오다니", "2차전에 나가서 다 부수자" 등 다양한 반응을 보냈다.


한편 구단 역사상 첫 UEFA 챔피언스리그 4강 진출이라는 역사적인 기록을 세운 토트넘은 오는 1일 홈구장인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AFC 아약스 암스테르담과 4강 1차전 경기를 치를 예정이다.


손흥민 두 번째 골 장면 / BT Sport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