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티골'로 맨시티 격파하고 UEFA 공식 MOM 선정된 '갓쏘니' 손흥민

인사이트BT Sport


[인사이트] 변세영 기자 = 손흥민이 맨체스터시티전 최우수선수로 선정되며 자신의 클래스를 입증했다.


18일 오전 4시(국내 시간) 토트넘은 영국 맨체스터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8강 2차전에서 맨체스터 시티와 경기를 가졌다.


이날 토트넘은 3-4로 경기에 패했지만 1, 2차전 합계 스코어 4-4를 기록해 동률을 이뤘고, 원정 다득점 원칙에 따라 준결승에 진출했다.


인사이트Twitter 'Tottenham Hotspur'


경기의 주인공은 두말할 것 없이 손흥민이었다.


전반 7분 알리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은 오른발로 강하게 슈팅을 날렸고, 골키퍼 맞고 굴절된 골이 골문으로 빨려 들어갔다.


득점포는 여기서 멈추지 않았다. 손흥민은 전반 10분 페널티박스 왼쪽 측면에서 또다시 오른발로 두 번째 골까지 성공시켰다.


경기 후 손흥민에게 외신들의 극찬이 이어졌다. 후 축구 전문 통계 업체 '후스코어드닷컴'은 멀티 골을 기록한 손흥민에게 팀 내 최고 평점 8.8점을 부여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유럽축구연맹 UEFA는 경기 후 손흥민을 MOM으로 선정했다.


UEFA는 "손흥민의 전반 활약은 엄청났다. 첫 번째 골은 다소 운이 따랐지만, 두 번째는 정말 훌륭한 골이었다. 손흥민은 해리 케인이 없을 때 중요한 골을 터트렸다"라고 활약을 조명했다.


이어 "그의 골은 클럽에 정말 큰 의미가 있었다. 그가 토트넘을 4강으로 이끌었다"라며 손흥민이 토트넘의 4강에 큰 공을 세웠음을 다시 한 번 상기시켰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