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팔 아동 인신매매 ‘비상’…부모 없이 여행 금지

<기사와 관련없는 자료 사진> 지난달 30일 네팔 카트만두의 무너진 건물 잔해 위에 한 어린이가 서 있다.

 

지난달 대지진이 발생한 네팔에서 아동 인신매매가 기승을 부릴 것으로 우려되는 가운데 네팔 정부가 26일(현지시간) 부모나 후견인 없이 아동 홀로 여행할 수 없도록 하는 등 대책 마련에 나섰다.


네팔 정부는 이날 16세 이하 어린이가 자신이 사는 군(district)을 벗어나 여행하려면 반드시 부모나 아동복지위원회의 승인을 받은 후견인과 동행하도록 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정부는 또 앞으로 3개월간 아동의 해외 입양도 허가하지 않기로 했다.

지진 피해를 겪은 가정의 어린이들이 인신매매조직을 통해 인도의 공장 등으로 팔려가는 정황은 이미 포착됐다. 

네팔과 국경을 접한 인도 비하르 주 당국은 주 내 락사울 기차역에서 인신매매 조직을 통해 뭄바이 가방 공장으로 팔려가던 8∼14세 어린이 16명을 23일 구출했으며 조직원 4명을 체포했다고 인도 일간 힌두스탄타임스가 보도했다.

이들 어린이 대부분은 인도 출신이었지만 네팔 출신도 2명 있었으며, 어린이의 부모는 대개 네팔에서 일하다가 이번 지진으로 직장을 잃고 인도로 돌아온 것으로 나타났다고 당국은 설명했다. 

네팔 경찰도 10∼12세 어린이 11명을 데리고 돌라카에서 카트만두로 이동하던 인도와 네팔 출신 성인 5명을 체포해 인신매매 혐의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네팔과 인도 등에서 아동 인신매매는 지진 이전부터 문제가 됐다.

인도 북부 펀자브 주 루디아나에서는 지진 발생 2주 전에 인도로 와 주급 150루피(2천600원)를 받고 의류공장에서 일하던 네팔 어린이 8명 등 강제노동에 시달리던 어린이 28명이 인권단체에 의해 구출되기도 했다.

인권단체 '아동의 소리'에서 일하는 크리슈나 타파는 "지진 후 인신매매조직이 집을 잃은 부모에게 접근해 아이들을 공부시켜주고 잘 살게 해주겠다고 꾀는 경우가 늘어날 것"이라고 우려했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