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터파크 조기 개장"···오는 18일 '대프리카' 대구 기온 최대 28도까지 오른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요즘 전국에 포근한 봄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 이 가운데 목요일에는 대구 지역의 최고 기온이 28도까지 오를 것으로 보인다.


한 여름 폭염에 날계란마저 익혀버린다는 '대프리카'의 명성이 벌써부터 드러나고 있다.


15일 실시간 기상 정보를 제공하는 웨더닷컴은 오는 18일 대구 지역 최저 기온은 11도, 최고 기온은 28도에 달한다고 예보했다.


최고 기온인 28도는 우리나라의 7월 여름 기온과 비슷한 정도로 초여름으로 향하는 날씨 수준이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이 같은 날씨는 시원한 바람이 불지 않으면 덥다고 느껴진다. 본격적인 더위가 시작될 때의 기온이기도 하다.


28도와 같은 높은 기온에는 민소매나 반팔, 반바지, 치마를 입어야 적당하다고 느낀다.


17도에서 20도를 웃도는 요즘에도 얇은 겉옷을 걸치지 않아도 될 만큼 날씨가 무척 따뜻한데, 이보다 '10도'가량 높아지는 것이다.


해당 소식이 알려지자 "봄은 0.1초 스쳐지는 것 같다", "패딩 입다가 바로 반팔 입게 생겼다", "이제는 그냥 겨울-여름이다"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The Weather Channel


앞서 지난 2월 7일 외신 등은 앞으로 5년간 '최강 폭염'이 찾아올 것이라는 예측이 나왔다고 보도했다.


미국항공우주국(NASA)과 미국 국립해양대기국(NOAA), 세계기상기구(WMO) 등이 기후를 분석한 결과다.


오는 18일에는 맑고 청명한 날씨를 보이지만 일교차가 꽤 차이를 보이니 건강 관리에 유의하는 게 좋겠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