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에서 알바하다가 '역대급' 진상 단체손님 때문에 눈물 펑펑 쏟았습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SBS '상속자들'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흔히 서비스직 아르바이트는 최저임금을 받으면서 다양한 유형의 진상 손님까지 상대해야만 하는 '극한 직업' 중 하나로 알려져 있다.


알바생들도 사람인지라, 도를 지나친 진상 손님의 갑질에는 서러움을 느낄 수밖에 없다.


지난 1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카페에서 알바하다가 역대급 단체 손님 만난 이야기"라는 제목의 글이 하나 올라왔다.


카페 아르바이트생 A씨는 며칠 전 자신에게 일어난 일에 대해 털어놨다. 이날 10여 명의 단체 손님이 A씨가 일하는 카페를 방문했다.


A씨와 동료는 단체 손님의 등장에 긴장하면서 재빨리 주문받은 음료를 만들기 시작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사진 / gettyimageBank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사진 / gettyimageBank


그동안 단체 손님들은 카페 2층으로 올라가 각각의 테이블을 붙여 착석했다.


몇 분쯤 지났을까. 갑자기 단체 손님 중 한 명이 내려오더니 A씨에게 앞접시 6개를 달라고 당당히 요구했다.


이들은 음료 외에 다른 음식을 시키지 않았기에 A씨는 "죄송하지만, 규정상 앞접시 제공이 불가능합니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손님의 표정이 잔뜩 일그러졌다. 손님은 한숨을 푹 쉬더니 "그럼 종이컵이라도 6개 주세요"라고 말했다.


A씨는 더이상 말이 통할 것 같지 않아 일회용 컵 6개를 줬다. 그런데도 더 달라고 요구해 총 12개의 일회용 컵을 넘겨줬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하지만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손님은 또 내려와 이번에는 포크 16개를 달라고 요청했다. A씨는 16개 포크를 건넸다.


한참이 지난 뒤, 2층 단체 손님들이 음료잔 몇 개를 가지고 내려왔다. 그들은 트레이를 반납한 뒤 유유히 카페를 떠났다.


이후 자리를 치우려 계단을 오르던 A씨는 깜짝 놀라고 말았다. 테이블 위에는 먹다 만 케이크, 요구했던 종이컵과 포크가 잔뜩 널브러져있었기 때문이다. 케이크는 게다가 외부 음식이었다.


일부러 A씨를 골탕 먹이려고 자리를 난장판으로 만들어놓은 뒤 음료잔 몇개만 반납하고 떠난 것이었다.


이날 A씨는 너무 화가 난 나머지 설거지를 하다가 결국 눈물을 터뜨리고 말았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해당 글을 본 누리꾼들은 "진상들 진짜 많다", "스트레스 받겠지만 멘탈이 더 강해져야한다", "어떻게 단체 손님 중 한명도 안치우냐" 등 댓글로 A씨를 위로했다.


이렇듯 알바생들이 진상 손님에게 상처 받는 일은 하루이틀이 아니다.


최근 아르바이트 포털 '알바몬'이 알바생 900여 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알바생의 90.8%가 '알바 도중 손님의 비매너에 상처를 받은 적이 있다'고 답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들이 상처받는다고 답한 유형으로는 '다짜고짜 반말할 때'(51.5%), '권한 밖의 일을 요구할 때'(27.5%), '돈이나 카드를 던질 때'(26.9%) 등이 있었다.


이에 대해 전문가들은 알바에 대한 사회적인 인식 부족과 법률적인 보호가 없는 것을 가장 큰 문제로 지적하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