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험보기 전 날 술 마시면 '암기력' 확 높아진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tvN '응답하라 1988'


[인사이트] 이경은 기자 = 시험을 보기 전 날 술을 마시면 암기력에 도움이 된다는 사실이 전해졌다.


최근 영국 엑시터 대학교 연구진은 만 18세에서 53세 남녀를 대상으로 연구를 실시했다.


연구는 참가자들을 두 그룹으로 나눠 단어를 암기한 후 나열하도록 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먼저 술을 마시기로 한 그룹은 소주 1병과 맥주 1병을 합친 양의 술을 마셨다. 반면 술을 마시지 않은 그룹은 곧바로 취침을 하도록 조치했다.


다음 날 실험 참가자들은 모두 동일한 기억력 테스트를 받았다.


그 결과 술을 마신 그룹의 사람들이 마시지 않은 그룹의 사람들보다 훨씬 높은 성적을 기록했다. 


이에 대해 연구진은 "이러한 결과의 정확한 근거는 아직 발견하지 못했다"라며 "일반적으로 음주를 하게 되면 뇌에서는 '서파'라는 뇌파가 발생하는데, '서파'는 기억력과 큰 연관성을 가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MBC '역도요정 김복주'


실제로 국내 의학전문기자 홍혜걸 박사는 해외 과학지 '네이처'에 실린 이 같은 내용의 논문에 대해 소개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홍 박사는 '시험 전 날 음주의 3가지 주의사항'을 조언했다.


그는 "첫째, 암기과목이어야 한다. 둘째, 반드시 공부하고 술을 마셔야 한다. 셋째, 가능한 엉뚱한 짓을 하지 말라. 이 세 가지 내용을 주의하면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