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쟁을 멈춰주시오"…무릎 꿇고 엎드려 정치인들 발에 입맞춤한 프란치스코 교황

인사이트IL POST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프란치스코 교황이 참혹한 내전을 겪은 남수단의 지도자들을 교황청에 초청해 일일이 그들의 발에 입을 맞췄다.


평소 무릎이 안 좋아 병환에 시달렸음에도 무릎을 꿇은 채 엎드리는 유례없이 낮은 모습을 보였다.


지난 11일(현지 시간) 교황은 교황청 내 '산타 마르타' 게스트하우스에서 남수단 정부 지도자들과 피정 행사를 가졌다.


이날 교황은 그간 오랜 내전으로 대립해온 남수단 정부와 반군 지도자를 초청해 평화를 피력했다.


인사이트IL POST


교황은 "평화를 계속 유지하길, 앞으로 나아가길 형제로서 간청한다"며 "여러분 사이에 갈등과 의견 충돌이 있겠으나 사람들 앞에서는 손을 잡으라"고 당부했다.


말이 끝나자마자 교황은 이내 남수단 지도자들의 앞으로 나아가 무릎을 꿇고 그들의 발에 입을 맞추기 시작했다.


교황의 이러한 갑작스러운 행동에 남수단 지도자들은 물론 현장을 중계하던 취재진, 수행원 모두 당황한 모습을 감추지 못했다.


한 종교의 지도자가 정치인들에게 무릎을 꿇고 발에 입을 맞추는 등의 행동은 전례를 찾아볼 수 없는 행동이기 때문이다.


인사이트IL POST


특히 평소 무릎 관절에 지병이 있어 무릎을 거의 굽히지 못하던 교황은 거친 숨을 몰아쉬면서도 한 명씩 발에 입을 맞춘 후 힘겹게 일어섰다.


교황의 이러한 모습에는 최근 남수단 접경 지역에서 연이어 일어난 쿠데타에 수단의 평화협정이 흔들릴 수 있다는 교황의 염려가 담긴 것으로 풀이된다.


수단은 우리에게는 故 이태석 신부가 헌신적으로 봉사한 곳으로 친숙하다.


2013년 말부터 정부와 반군 사이에 교전이 벌어진 이래 5년간 약 40만 명이 숨지고 수백만 명의 난민이 생기는 내전이 이어졌다. 이후 작년 9월 극적으로 평화 협정이 체결됐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