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 '청춘'이지만 '25'살 넘어가면 연애가 점점 어려워지는 이유 5가지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JTBC '그냥 사랑하는 사이'


[인사이트] 변세영 기자 = 따스한 햇볕이 내리쬐는 사랑의 계절 봄이 무르익어가고 있다.


봄 날씨를 즐기러 거리로 나온 연인들은 영원한 사랑을 속삭이듯 서로를 향해 애정을 유감없이 드러내고 있다.


하지만 이들과는 반대로 한 살, 한 살 나이를 먹어가면서 점점 연애를 망설이는 이들도 많다.


주위 커플을 보면 연애를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다가도 금방 마음을 접고 만다.


외롭지 않은 건 아니다. 분명 외롭고 사랑에 빠지고 싶지만 쉽게 연애를 하지 못하는 이들은 날이 갈수록 깊은 고민을 늘어놓게 된다.


지금부터 연애를 어려워지게 만드는 속사정 5가지를 소개할 테니, 당신도 해당하는지 들여다보자.


나이 때문에 자신감이 떨어진다


인사이트KBS2 '연애의 발견'


20살이라는 세상 두려울 것 없었던 젊은 나이가 지나고 어느덧 20대 중반에 이르렀다.


다양한 경험을 통해 나이를 먹으며 원숙해진다는 장점이 있지만, 소위 말해 '나잇값'을 해야 한다는 강박에 사로잡혀 우울함을 느낄 때가 있다.


이는 연애에서도 드러난다. 차이면 민망해서 어떡하지, 먼저 다가가면 추해 보일까 등 다양한 고민을 사서 한다.


가끔은 상대가 아무 말을 하지 않아도 지레 겁을 먹고 연애에 대한 자신감을 잃기도 한다.


이성을 만날 기회가 없어진다


인사이트드라마 '호타루의 빛'


새로운 만남이 있어야 연애도 할 수 있는 법이지만 나이를 먹을수록 이성을 만날 기회가 점점 줄어든다.


학교, 아르바이트, 직장 등 매일 일정한 패턴으로 반복되는 생활에서 새로운 만남을 기대하기가 어려워진다.


직접 이성을 찾아 나서도 되지만 일상에 지쳐 이조차도 귀찮다. 그냥 쉬고만 싶다.


새로운 사람을 만나 시간을 쏟는 일 자체를 소모적인 일이라고 생각하게 된다.


연애에 대한 환상이 없다


인사이트SBS '사랑의 온도'


사랑을 하면 아름다운 세계가 열릴 것이라는 희망. 나도 드라마 속 주인공처럼 눈물 나게 아름다운 연애를 할 수 있을 거라는 착각.


나이를 먹고 연애 경험이 생기면서 상상과 현실은 다르다는 사실을 몸소 체감한다.


이 때문에 이번 연애도 지난 연애와 별반 다르지 않을 것이라고 스스로 판단해 마음의 문을 닫아버린다.


따지는 조건이 많아진다


인사이트KBS2 '쌈, 마이웨이'


어렸을 때는 외모, 성격 등 한 가지만 마음에 들어도 사랑에 빠졌다면, 이제는 상대의 많은 것을 고려하게 된다.


결혼 적령기가 다가오면서 모나지 않고 좀 더 괜찮은 사람과 깊은 연애를 해야겠다는 필요성을 느낀다.


비단 경제적인 문제뿐만이 아니다. 자상함과 의젓한 모습까지 고려하며 상대방과 결혼 후 모습까지 상상하고 따져보게 된다.


그러다 보니 마음에 차는 사람을 만나기가 쉽지 않다.


연애할 필요성을 못 느낀다


인사이트tvN '혼술남녀'


혼자 지내는 시간이 늘어날수록 솔로 생활에 점점 더 익숙해진다.


커플일 때와 비교해서 하고 싶은 것을 마음껏 할 수 있는 솔로 생활에 만족하는 이들도 적지 않다.


이들은 연애와 담을 쌓고 운동, 독서, 여행 등 개인 생활을 즐기며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인 '소확행'을 누리기 시작한다.


그렇게 연애 자체를 귀찮게 여기고 연애를 꺼리게 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