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10대들 골초 만들어버린 '중독성 甲' USB 담배 한국 출시된다

인사이트YouTube 'VANDEMICvapes벤데믹'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미국 전자담배 시장 1위 '쥴(JUUL)'이 오는 6월 한국에서 출시될 예정이다.


지난 9일 기획재정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 등에 따르면 쥴랩스코리아의 액상형 전자담배 '쥴'이 국내 허가 절차를 밟고 있어 이르면 오는 6월 시중에 판매될 것으로 보인다.


2015년 미국에서 출시된 쥴은 2년 만에 시장 점유율 70%를 돌파하며 전자담배 열풍을 일으켰다.


쥴은 USB 모양의 기기에 '포드'라는 액상 카트리지를 끼워 피우는 방식이다. 액상 니코틴을 가열해 연기로 바꿔 흡입하며 과일·민트·오이 등 향도 다양하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USB 디자인의 쥴은 일반 궐련 담배나 아이코스 등 궐련형 전자담배보다 연기·냄새가 적다. 어느 곳에서도 쉽게 피울 수 있으며, 타인에게 불쾌감을 거의 주지 않는다.


이런 면들로 인해 쥴은 미국 10대 청소년 흡연율 급등의 주범으로 떠올랐다. 


하지만 쥴 포드 한 개에는 일반 담배 한 갑(20개비)에 해당하는 니코틴이 들어있어 생각보다 더욱 건강에 해롭다.


이 때문에 미국 보건당국에도 비상이 걸린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YouTube 'VANDEMICvapes벤데믹'


미국 질병통제센터(CDC)의 '2018 전국 청년 흡연 실태조사'에 따르면 지난 1년간 전자담배 흡연이 고등학교(10~12학년)에서 80%, 중학교(7~9학년)에서 5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고등학생 5명 중 1명은 "현재 전자담배를 피운다"고 응답했다. 전자담배 열풍이 불면서 전자담배를 피우는 중·고등학생은 2017년 200만명에서 지난해에는 360만명으로 두배 가까이 치솟기도 했다.


한편 한국 보건 당국은 쥴의 국내 출시에 앞서 청소년·비흡연자의 흡연이 늘지 않을까 예의주시하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