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품절 대란 일어났던 임블리 호박즙에서 '곰팡이' 발견됐다"

인사이트Instagram 'imvely_jihyun'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패션 브랜드 '임블리'에서 판매 중인 호박즙에서 곰팡이가 발견돼 논란이 일고 있다.


3일 '임블리' 상무 임지현 씨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2일 고객분이 임블리 사이트에서 4개월 전 임블리 호박즙을 구매하셨고 어제 호박즙 입구에서 곰팡이로 보이는 이물질이 있다고 하셨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김재식 박사님께서 확인 결과, 김재식 박사님의 호박즙에서도 이런 경우가 지금까지 2건이 발생 됐다고 한다"며 "호박즙을 생산하는 스파우트 파우치의 입구를 기계가 잠그는 과정 중에 덜 잠기는 경우가 수십만 건 중 한두 건 정도 생길 수 있는 오류가 있음을 확인했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임 씨는 "유통 및 보관 중 공기에 노출되고 공기 중에 떠도는 균이 방부제 없는 호박즙과 접촉되어 만나 곰팡이가 발생 될 수 있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Instagram 'imvely_jihyun'


그러면서 "아무리 적은 확률이라 하더라도 이런 가능성을 알게 된 이상 현재로서 판매를 안 하는 게 맞다고 판단했다. 어제 판매된 28차분에 대해서는 모두 환불 해드릴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다만 새롭게 올린 게시물을 통해 임 씨는 "28차 호박즙 구매하신 제품을 모두 취소할 예정이었으나, 구매하신 것을 그대로 배송받고 싶다고 하셔서 게시판에 남겨달라 말씀드렸는데 그것을 보시고 혹시 취소분을 구매하고 싶다 하시는 문의가 게시판과 상담톡에 폭주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28차에 한해서는 이미 주문하신 고객들중 원하시는 분들만 수령이 가능하며, 취소분에 대한 수량은 구매가 불가함을 알려드린다"고 남겼다.


인사이트Instagram 'imvely_jihyun'


앞서 2일 임블리 쇼핑몰에서 호박즙을 구매한 A 씨가 자신의 SNS에 "호박즙에 곰팡이가 생겼고 게시판에 올리니 환불은 어렵고 그동안 먹은 것에 대해선 확인이 안 되니 남은 수량과 폐기한 한 개만 교환을 해주겠다고 했다. 너무 어이없다"라고 주장하면서 논란이 확산됐다.


임 씨는 건강기능식품 전문 업체 김재식헬스푸드와 함께 호박즙을 판매해왔다. 임 씨는 패션 브랜드 '임블리'와 코스메틱 브랜드 '블리블리'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이며 인스타그램 팔로워 84만 명을 보유한 인플루언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