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시계 멈췄냐"···유난히 제대일 안 보이는 것 같은 김수현 군생활 근황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거꾸로 걸어놔도 국방부 시계는 간다'라는 속설을 한 번쯤은 들어봤을 테다.


제대가 눈앞에 보이지 않을 정도로 먼일처럼 느껴져도 시간은 흐르고 어느새 전역일을 맞이하게 된다는 뜻이다.


하지만 유독 군 생활을 오래 하는 것처럼 보이는 연예인이 있다. 그 주인공은 바로 배우 김수현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지난 2017년 10월 현역으로 입대한 김수현은 신병교육대 훈련을 거쳐 제1사단 수색대대에 배치됐다.


누구보다도 성실하게 군 생활에 임한 김수현은 병장 조기진급 대상자에 선정되는 영광을 누리기도 했다.


실제로 김수현은 입대 후 종종 공개된 근황 사진 속에서 늠름한 군인 자태를 뽐내 화제를 모으곤 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체감상 분명 입대한 지 한참 지난 것 같은데, 아직 3개월이나 남은 김수현의 복무 기간에 팬들은 아쉬운 마음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김수현 군대에 말뚝 박은 줄 알았다", "이러다 직업군인하는 거 아니냐" 등의 농담을 내놓고 있는 상황이다.


그러나 국방부의 시계는 열심히 가고 있다. 김수현은 오는 7월 1일 제대를 앞두고 있다. 


'한류스타'인 그가 연예계 복귀 후 어떤 행보를 보여주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