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친과 남친이 나 몰래 '잤다'는데 포기를 못하겠습니다"

인사이트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2'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사랑과 우정을 둘다 잃게 생긴 여성의 사연이 시청자를 분노케 했다.


2일 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2' 제작진은 이날 오후 방송될 33회의 예고편을 공개했다. 예고편에 등장한 사연의 주인공은 믿었던 친구와 연인에게 배신을 당한 여성이다.


여성은 험난했던 짝사랑 끝에 한 남성을 쟁취하지만, 남성은 여성의 절친과 바람을 피우고 만다.


우정보다 사랑이 중요했던 절친은 사연자와 다신 안 볼 기세로 웃으며 "어, 우리 잤어"라고 뻔뻔하게 말한다.


인사이트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2'


남성도 "나 너에게 못할 짓 했어"라며 순순히 바람피운 것을 인정한다.


하지만 남성을 많이 사랑했던 사연자는 끝내 돌아서지 못하고 "너무 미운데 못 놓겠다"라며 눈물로 용서를 해준다.


사연자는 남성과 우여곡절 끝에 결혼을 약속하지만, 웨딩 촬영 날 절친이 웨딩드레스를 입고 뻔뻔하게 등장해 훼방을 놓는다.


소름 끼치는 것을 넘어 공포스럽기까지 한 친구의 만행에 스튜디오에서 이를 VCR로 보고 있던 MC들은 일제히 경악했다.


인사이트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2'


김숙은 사연자의 안타까운 상황에 감정 이입해 "너무 아픈 사랑이다"라며 탄식을 금치 못했다.


사연자는 친구의 방해를 이겨내고 사랑을 지켜낼 수 있을까?


물 없이 고구마를 먹은 듯한 답답한 사연으로 시청자를 분노케 할 33회는 이날 저녁 10시 50분에 확인할 수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2'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