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 192cm+훈훈한 외모'에 실력까지 물올라 여성팬 급증하고 있는 야구 선수

인사이트Instagram 'v_light_93'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훈훈한 비주얼과 놀라운 피지컬로 많은 여성 야구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선수가 있다.


바로 롯데 자이언츠의 김원중 선수다. 그는 어제(30일) 외모 못지않은 놀라운 야구 실력을 뽐내며 팬들의 마음을 또 한 번 흔들었다.


지난 30일 잠실에서 열린 '2019 KBO 리그' LG 트윈스전에 김원중이 선발로 등판했다.


김원중의 '하드캐리'로 롯데는 3연패에서 벗어나 7-1이라는 대승을 거뒀다.


인사이트롯데 자이언츠


이날 김원중은 LG 타선을 맞아 6회까지 단 87구를 던지며 2피안타 7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 볼넷도 하나만 허용할 정도로 제구도 잘됐다.


김원중에게 있어 6이닝 무실점은 개인 두 번째 기록이다. 그는 2017년 4월 이후 23개월만에 다시 한 번 '인생투'를 기록한 셈이다.


앞서 김원중은 지난 24일 사직구장에서 열린 키움 히어로즈와 홈경기에 올 시즌 처음 선발 등판했다.


그동안 슬럼프를 겪고 있었던 김원중은 이번 선발 등판에 대한 기대감과 부담감이 공존했을 것이다. 


인사이트Instagram 'v_light_93'


하지만 김원중은 달랐다. 떨림마저도 실력으로 보여줬다. 힘보다는 완급조절과 제구력을 갖추고 빠른 승부를 이어갔다.


김원중은 패스트볼 최고 구속은 144km에 그쳤지만 슬라이더, 커브 등 기술을 섞어가며 '영리한 게임'을 펼쳤다.


김원중은 1993년생으로 올해 26살이다. 아이돌 같은 외모와 입이 떡 벌어질 만큼 탄탄한 몸매를 소유하고 있다.


팬들 사이에서는 여심을 폭발하게 할 만한 포인트를 고루 갖춘 선수라고 칭찬이 자자하다.


얼굴이면 얼굴, 야구면 야구. 못하는 게 없는 김원중 선수의 앞으로가 더욱 기대된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