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영, '여사친' 앞에서는 전혀 다른 사람이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문세은 기자 = 성관계 불법 촬영 및 유포 혐의로 구속된 정준영이 '여사친' 앞에서는 전혀 다른 사람이었다는 사실이 공개됐다.


지난 25일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는 최근 불법 촬영 및 유포 논란이 불거진 가수 정준영의 이야기를 다뤘다.


정준영은 자신의 지인에게 카카오톡 채팅방에서 불법 촬영 영상을 유포하면서 "비싼 XX인가 봐요", "아 베를린 재밌다. XX들이랑 XX 놀았다", "아 영상만 안 걸렸으면 사귀는 척하고 (성관계를) 하는 건데" 등의 메시지를 보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풍문으로 들었쇼'에서 유수경 연예부 기자는 "정준영 씨가 철저히 되게 이중적으로 생활을 했다는 생각이 든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유수경 기자는 정준영의 이중생활의 근거로 친한 여자인 친구 A씨를 언급했다.


그는 "(정준영이) A씨에게는 전혀 다른 말투를 써요. (A씨와) 오랫동안 알고 지냈는데 굉장히 매너가 좋고 이런 대화를 하지 않는단 말이죠. 그래서 (단체 채팅방 내용이) 다 공개가 된 후 A씨가 엄청 충격을 받은 거예요"라고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그의 말에 따르면, 정준영은 남자끼리나 친한 사람들에 한해 성적인 이야기를 주고받는다.


이에 MC 김가연은 정준영의 행동에 대해 "그니까 여자를 두 종류로 보는 거죠. 진짜 사람, 아니면 내가 상대할 물건 이런 느낌으로"라고 표현했다.


김가연의 말에 공감을 표한 유수경 기자는 "그래서 그 친구도 너무 충격을 받아서 '진짜 이런 사람인 줄 몰랐다'라고 하더라고요"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Naver TV '풍문으로 들었쇼'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