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 투어 하려고 열심히 먹고 '49kg'까지 겨우 찌웠다는 선미 넘사벽 몸매

인사이트코스모폴리탄


[인사이트] 김소연 기자 = 선미가 남다른 노력으로 무려(?) 49kg까지 살을 찌운 비화를 전했다.


최근 패션 매거진 '코스모폴리탄'은 4월 호를 통해 가수 선미와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이날 선미는 '모태 마름'이라 불릴 만큼 군살 한 점 없는 자신의 몸매에 대해 입을 열었다.


그는 "한창 바빴을 때는 41kg까지 빠졌는데, 이번 미국 투어를 위해 큰마음 먹고 49kg까지 찌웠다"라고 털어놨다.


인사이트Instagram 'miyayeah'


그러면서 "적당히 자주 먹으면서 운동을 병행하니 살이 찌긴 하더라"라며 "예전에는 바지를 입으면 허리가 남아돌았는데 이제는 웬만한 옷이 잘 맞는다"라고 덧붙였다.


이를 입증하듯 선미의 인스타그램에서는 한층 탄탄해지고 건강해진 몸매를 확인할 수 있다.


팬들은 "더 보기 좋다", "조금 더 쪄도 되겠다", "빼는 것보다 찌우는 게 어렵다던데 대단하다"라며 열띤 반응을 보였다.


한편, 선미는 이달 초부터 월드 투어 '2019 선미 더 퍼스트 월드 투어 워닝(Warning)'을 진행 중이다.


이번 투어는 미국·캐나다 8개 도시에서 시작해 4월 홍콩, 5월 대만 타이베이, 일본 도쿄로 이어진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miyayeah'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