쌈디 "평생 섹시하다는 말만 듣고 싶다"

인사이트(좌) W Korea, (우) Instagram '3dspacee'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래퍼 쌈디가 섹시하다는 칭찬을 들을 때 기분이 좋아진다고 밝혀 이목을 끌었다.


22일 쌈디는 패션 매거진 그라치아와 진행한 화보 및 인터뷰 내용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심플하면서도 세련된 포즈를 취한 채 화보 촬영에 한창인 쌈디의 모습이 담겼다.


쌈디는 셔츠 차림부터 캐주얼룩까지 어떠한 스타일도 완벽하게 소화하며 남다른 아우라를 뿜어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그라치아


특히 시크하면서도 그윽한 눈빛을 장착한 쌈디는 관능미 넘치는 면모를 과시해 여심을 홀렸다.


평소에도 섹시하기로 유명한 쌈디는 해당 화보에서 그 명성을 다시금 입증해 현장 스태프들의 찬사를 받았다는 후문이다.


촬영 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쌈디는 어떤 칭찬을 들었을 때 기분이 좋아지냐는 질문을 받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그라치아


이에 쌈디는 본업이 래퍼인 만큼 "첫 번째는 '랩 잘한다', '랩 잘했다', '가사가 좋다'라고 해주는 것"이라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그는 "두 번째는 섹시하다는 말이다. 평생 이 두 가지 말만 들으면서 살고 싶다"라고 덧붙이며 소망을 드러냈다.


한편 쌈디는 올 상반기 방송을 목표로 준비 중에 있는 MBNxAOMG 힙합 아티스트 발굴 프로젝트 'SignHere(싸인히얼)'에 출연해 맹활약을 펼칠 예정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