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럽→일반음식점으로 속여 신고했다"…처음으로 혐의 인정한 승리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승리가 각종 논란에 휘말린 이후 처음으로 혐의를 인정했다.


21일 KBS '뉴스9'은 가수 승리가 유리홀딩스 유인석 대표와 함께 차린 클럽을 일반음식점으로 신고한 것과 관련해 사전에 불법성을 인지했다는 취지로 경찰에 진술했다고 전했다.


승리가 '버닝썬' 사건이 불거진 이후 자신에게 제기된 혐의점을 인정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현재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승리에게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를 추가해 입건하고 비공개 소환조사를 벌이고 있다.


이와 관련해 경찰 조사에서 승리는 클럽 '몽키뮤지엄'을 개업하면서, '일반음식점'으로 신고하는 것이 법적으로 문제가 될 수 있음을 사전에 인지하고 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Instagram 'seungriseyo'


또한 클럽 개업 당시 주변 다른 클럽들이 '일반음식점' 또는 '사진관'처럼 다른 업종으로 신고해 운영하는 것을 보고 따라 했으며 단속에 적발된 이후엔 시정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경찰은 승리와 유 대표가 클럽 몽키뮤지엄 내부에 별도 무대를 설치하고 춤출 수 있게 하는 등 변칙영업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강남경찰서는 2016년 개업 당시 주변 업소의 신고를 받고 몽키뮤지엄을 적발해, 영업담당자를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로 입건한 바 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강남구청은 몽키뮤지엄에 과징금 4,080만 원의 처분을 내렸다.


한편 승리의 첫 혐의 인정과는 별개로 경찰은 그에게 제기된 성매매 알선 혐의 입증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최근 경찰은 성 접대를 한 것으로 의심되는 여성 2명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지만, 이들이 "관련 자리에 참석한 것은 맞지만 성매매나 접대 같은 것은 없었다"라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