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부진 프로포폴 상습 투약했다"는 성형외과 전 직원 폭로 나왔다

인사이트뉴스타파


[인사이트] 진민경 기자 =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프로포폴을 상습 투약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지난 20일 뉴스타파는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3년 전 강남 소재의 H 성형외과에서 프로포폴을 한 달에 적게는 두 번씩 지속적으로 투약했다는 진술이 나왔다고 보도했다.


이날 H 성형외과에서 2016년 1월부터 같은 해 10월까지 간호조무사로 근무한 김지민(가명) 씨는 뉴스타파와의 인터뷰에서 "근무 당시인 2016년 한 달에 최소 두 차례 이부진 사장이 성형외과를 방문에 VIP실에서 장기간 프로포폴을 투약받았다"고 말했다.


또 김 씨는 2016년 9월 다른 직원들이 모두 퇴근한 뒤 병원에 남아 이 사장의 프로포폴 투약 과정을 지켜봤다고 주장했다.


인사이트뉴스타파


덧붙여 김 씨는 이 사장이 프로포폴을 더 주사해 달라고 요구해 원장인 유 모 씨와 전화통화도 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뉴스타파는 의혹이 제기된 해당 병원에 관련 사실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김 씨와 함께 일했던 총괄실장은 "이 사장은 프로포폴이 아닌 보톡스 시술 때문에 왔던 것"이라고 주장했고, 유 원장은 인터뷰를 거부한다는 입장을 보였다고 매체는 전했다.


인사이트뉴스타파


호텔신라 측 역시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는 답변했다고 매체는 부연했다.


용액이 흰색인 점에서 '우유 주사'라고도 불리는 프로포폴은 정맥주사용 수면마취제로 수술이나 중환자의 통증 억제, 수면내시경 등과 같이 의료용으로만 사용된다.


2011년부터 향정신성의약품으로 분류돼 식품의약품안전처가 관리하고 있다.


이에 프로포폴 투약 및 처방을 함부로 하면 마약류 관리법에 따라 5년 이하 징역 또는 5천만 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한다.


한편 호텔신라는 21일 주주총회를 앞두고 있다. 그동안 이 사장은 빠짐없이 주주총회에 참석해왔다. 


프로포폴 투약 의혹이 제기된 상황에서 이 사장이 주주총회에 참석해 직접 해명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인사이트H 성형외과 주차장 입구 / 뉴스타파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