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빠 등☆장"···카카오톡 휩쓸었던 '공주티콘'이 '오빠 버전'으로 나왔다

인사이트카카오 이모티콘샵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전국 여성들의 마음을 흔들만한(?) '세젤멋' 오빠가 이모티콘으로 나왔다.


최근 '카카오 이모티콘샵'에는 스스로를 오빠라 칭하는 캐릭터가 메인이 된 신규 이모티콘 '오빠는 말이야'가 등장했다.


이 이모티콘은 비슷한 얼굴과 표정을 갖고 있어 '쓱쓱' 대충 그린듯 하면서도 귀걸이와 안경 등 작은 부분에 신경쓴 섬세함이 느껴져 구매 욕구를 불러일으킨다.


이모티콘에 등장하는 남성 캐릭터들은 매력적인 무쌍 눈, 오뚝한 콧날, 앙증맞은 하트 모양 입술을 갖고 있다.


인사이트카카오 이모티콘샵


이런 훈훈한(?) 비주얼에 핑크색 셔츠, 빨강·파랑 원색 스웨터 등 '남친룩'의 정석을 입고 있어 그 매력을 더하기도 했다.


정갈하게 정리된 헤어스타일과 깔끔한 복장의 남성부터 초록색으로 염색한 머리와 십자가 귀걸이로 '힙스터' 같은 면모를 뽐내는 남성까지 그 스타일도 다양했다.


그들은 "오빠가 좀 도와줄까?", "오빠가 가르쳐줄께", "오빠는 다 알아"라는 등의 표현으로 여성들을 심쿵(?) 하게 만든다.


인사이트'오빠는 말이야' 이모티콘 캡처


또 "이럴 땐 그냥 '네'라고 하는 거야", "오빠가 지금 장난치는 거 같아?", "다음부터는 조심해"라는 등 진지한 표정으로 혼내기도(?) 한다.


쉽게 마음을 열지 않는 듯 미소를 보기 힘든 그들에게선 어마 무시한 '아우라'가 느껴진다.


'오빠 병'에 걸린 복학생 선배를 보는 것 같으면서도 어이없는 웃음을 자아내는 '오빠는 말이야'는 출시되자마자 온라인상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한편 '오빠는 말이야'는 카카오 이모티콘샵에서 2,200원에 구매할 수 있으며, 사용 기한은 무제한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