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끼리 허세부린 것뿐"···성매매 알선·해외 원정 도박 전부 부인한 승리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황비 기자 = 빅뱅 전 멤버 승리가 자신을 둘러싼 각종 의혹에 대해 전면 부인했다.


19일 승리는 시사저널에 법률대리인 손병호 변호사를 통해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승리는 "지금 이 모든 사건은 카카오톡 대화 내용들로부터 시작된 거 아니냐"며 "'경창총장'이라고 쓴 것처럼 우린 아무것도 모르고 바보들끼리, 친구들끼리 허풍 떨고 허세 부린 거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런 것들이 탈세, 경찰 유착이란 여론으로 만들어졌다. 지금은 진신을 얘기해도 아무도 믿지 않는 상황이다"라고 주장했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이어 "수사기관조차 카카오톡 내용이 다 사실이고 증거라고 생각하고 있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해외 원정 도박'과 '성매매 알선'은 없었다고 덧붙였다.


승리는 현재 정준영 등이 포함된 단톡방에 등장한 '경찰총장', 즉 윤 총경의 등장으로 '경찰 유착 의혹'을 받고 있는 상황이다.


승리는 '성매매 알선' 혐의 관련 카카오톡 대화를 주고받은 김대표에 대해 "그냥 사기꾼"이라고 주장했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승리의 법률대리인 손 변호사 역시 "김 대표는 여자 없이 승리와 둘이서만 인도네시아에 갔다"고 알렸다.


이어 '해외 원정 도박 의혹'에 대해서는 "당시 내가 돈 땄다고 하거나 돈 사진 보낸 건 다 허풍, 거짓, 자랑질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손 변호사는 "김 대표 측에 투자한 20억원의 돈을 돌려받기 위해 2년 가까이 끌려다닌 것"이라며 설명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