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 사건' 승리, 16시간 밤샘 조사 후 귀가···"입영 연기 신청한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해외 투자자 성접대 의혹을 받고 있는 가수 승리가 16시간 밤샘 조사를 마치고 귀가했다.


지난 14일부터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서 승리의 피의자 신분 조사가 진행됐다.


출석 당시 검은색 정장을 입고 온 승리는 "의혹에 부인하십니까?"라는 질문에 "국민 여러분과 저로 인해서 상처받고 피해 입으신 모든 분들께 다시 한번 사죄드립니다"라고 답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그러면서 그는 "제가 어떤 말씀을 드리는 것보다 진실된 답변으로 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겠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이날 조사를 마친 승리는 "성실히 조사를 마치고 나왔다"며 "병무청에 정식으로 입영 연기신청을 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이어 "허락만 해 주신다면 입영 날짜를 연기하고 마지막까지 성실하게 조사받는 모습을 보이겠다"고 말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앞서 승리는 오는 25일 충남 논산 신병훈련소로 입소해 현역으로 군복무할 예정이었다.


승리가 사내이사직을 맡았던 클럽 '버닝썬' 폭력 사건을 시작으로 성접대와 마약, 경찰 유착 의혹 등 논란이 끊이질 않자 이같은 결심을 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승리는 "공개된 카톡 내용이 조작되었다고 생각하느냐", "버닝썬 실소유주가 맞느냐" 등의 추가 질문에는 답변 없이 경찰서를 빠져나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