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리 여자 넘겨라" 씨엔블루 이종현, 승리-정준영 카톡방 멤버였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이경은 기자 = 승리와 정준영이 함께 있던 단체 카톡방의 또 다른 멤버로 씨엔블루의 멤버 이종현이 지목됐다.


14일 SBS '8뉴스'는 정준영과 승리의 카카오톡 대화방과 관련한 추가 보도를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승리와 정준영이 포함된 단체 카톡방의 멤버에 용준형과 최종훈에 이어 씨엔블루 이종현도 포함돼있었다.


매체는 이종현과 정준영이 나눈 대화를 공개했다. 이종현은 "빨리 여자 좀 넘겨라"고 말했고, 곧바로 정준영은 "누구 줄까?"라고 답했다.


이에 이종현은 "형이 안 XXX있으면 좋고 없으면 그냥 예쁜 X 없느냐. 가지고 놀기 좋은"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8뉴스'


앞서 이와 관련해 이종현의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는 "이종현은 현재 사회적으로 물의를 빚고 있는 해당 연예인들과 친분이 있어 연락을 주고받는 사이였을 뿐"이라고 강하게 선을 그은 바 있다.


FNC 측은 "이종현은 이번 사건과 관련이 없음을 분명히 밝힌다"며 의혹을 강력 부인했던 것과 달리 단체 카톡방에 이종현이 있었다는 사실이 전해지면서 큰 파장이 예상되고 있다.


한편 FNC 측은 이날 FT 아일랜드 리더 최종훈은 연예계 영구 은퇴와 팀 탈퇴를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