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라스베이거스 상습 도박+해외 성매매 알선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전현영 기자 = 가수 승리에 대한 의혹이 끊임없이 제기되고 있다.


이번에는 해외 원정 도박 및 상습 성매매 알선 의혹이 불거져 큰 파장이 예상된다.


14일 시사저널은 승리가 해외 성매매를 알선하고 원정 도박을 상습적으로 즐겼다고 단독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승리는 사업 파트너에게 여성들의 사진을 보내며 나이, 직업, 성격 등을 알려주며 성매매를 알선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공개된 대화 내용에는 승리가 인도네시아에서 만날 현지인들을 위해 여성들을 섭외한 정황과 "한 명당 1천만 원" 등 구체적인 금액을 밝힌 메시지가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승리는 "1번은 말수가 없고 돈을 좋아한다. 그리고 술자리에서 매력적이지 못하다. 근데 비주얼이 좋다. 3번은 비주얼도 좋고 밝고 술자리에서도 재밌는데 취하면 애가 좀 망가지는 단점이 있다"며 여성을 품평했다.


또한 매체는 "승리가 라스베이거스 카지노에서 2억 원을 땄고, 돈다발을 찍은 사진을 올리기도 했다"며 해외 원정 도박에 대한 의혹을 제기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승리는 지인에게 도박을 통해 딴 돈은 세이브뱅크에 넣어놨다며 "딴 돈은 오직 베가스 안에서만 사용하는 게 제가 정한 룰"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우리나라는 속인주의로, 외국에서 허용되는 카지노 도박이더라도 국내법에 어긋날 경우 처벌이 가능하다.


한편, 승리는 오늘(14일) 오후 성매매 알선 혐의로 경찰에 출석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