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드래곤 '특혜' 의혹에 "엄정 조치하겠다" 입장 밝힌 육참총장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1년의 군복무 기간 중 무려 100여일 동안 부대 밖에서 생활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빅뱅의 리더 지드래곤.


지드래곤에 대한 특혜 논란이 이어지자 육군참모총장이 엄정한 조치를 예고해 눈길을 끈다.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김용우 육군참모총장은 표창원 의원에게 지드래곤 군복무 특혜 관련 질문을 받았다.


김용우 육군참모총장은 "권씨(지드래곤)가 과다 휴가를 사용하는 등 국방부가 연예인이란 이유로 기강 확립을 하지 못했다"는 표창원 의원의 질의에 "연예인이거나 특정 신분이라고 해서 일반용사와 달리 차별적인 특별 대우받거나 법규에 비정상적으로 적용되는 건, 있을 수 없고, 있어선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이어 김용우 육군참모총장은 "엄정하고 공정하게 조치할 것"이라고 답했다.


김용우 육군참모총장은 "저희가 주어진 법령·규제범위 내에서 적절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며 "공정성 문제의 훼손이 가지 않고, 국민 우려가 없도록 보다 관심을 가지겠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지드래곤은 지난 2018년 2월 강원도 철원 육군 3사단 백골부대 신병교육대로 입소했으며, 같은해 4월 군 3사단 포병연대에 배치됐다.


대 스타인 그는 군입대를 한 후에도 다양한 논란의 주인공이 됐다.


현재까지도 그에게는 과한 휴가 사용, 군병원 특혜, 상병 진급 누락 등 여러 논란이 끊이질 않고 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