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잡한 표정으로 경찰청 출석한 '성접대 의혹' 승리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김채연 기자 = 그룹 빅뱅 출신 승리가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했다.


14일 오후 승리가 어두운 표정으로 서울 지방 경찰청 광역 수사대에 조사를 받으러 나타났다.


검은색 정장을 입고 승리는 "의혹에 부인하십니까?"라는 질문에 "국민 여러분과 저로 인해서 상처받고 피해 입으신 모든 분들께 다시 한번 사죄드립니다"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그는 "제가 어떤 말씀을 드리는 것보다 진실된 답변으로 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겠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취재진의 질문에 대한 답은 하지 않은 채 본인이 준비해 온 말만 하고 들어간 것이다.


승리는 성매매 알선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에 대해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지난 2015년 승리는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서 외국인 투자자를 위해 성접대를 준비하는 대화를 주고받은 의혹을 받고 있다.


지난달 27일 경찰에 자진 출두한 그는 성접대 의혹은 물론 마약 검사까지 받으며 자신의 결백을 주장했다.


하지만 경찰은 승리가 성접대 장소로 이용한 클럽 아레나를 압수수색하는 등 조사를 벌였고 그의 성접대 의혹에 관한 정황과 증거를 확보했다.


이에 경찰은 지난 10일 승리를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해 정식 입건하고 출국 금지명령을 내렸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