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뽀시래기' 시절 육성재의 치명적인(?) JYP 오디션 영상이 공개됐다

인사이트SBS '집사부일체'


[인사이트] 문세은 기자 = 아이돌 그룹 비투비의 감미로운 보컬 육성재가 과거 JYP엔터테인먼트에서 봤던 오디션 영상이 공개돼 화제다.


지난 10일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고정 멤버 이승기, 이상윤, 양세형, 육성재가 박진영을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진영을 마주하게 된 육성재는 과거 14살 때 박진영이 수장으로 있는 JYP엔터테인먼트 공채 6기 오디션을 본 일화를 공개했다.


당시 현장에 없었던 박진영은 육성재의 과거 영상을 보고 실제 오디션처럼 평가해 보기로 했다.


인사이트SBS '집사부일체'


육성재의 오디션 영상이 공개되자 이승기는 어린 그의 모습을 보고 "섬네일부터 보기 싫다"라고 디스했다.


이어서 재생된 영상 속에는 뒷머리를 길게 기른 채 코트와 목폴라를 멋있게 차려입은 14살 육성재가 등장했다.


풋풋한 외모의 그는 간절한 목소리로 가수 진원의 '고칠게'를 열창했다.


해당 오디션 영상을 본 박진영은 고개를 저으며 "이야... 쉽지 않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인사이트SBS '집사부일체'


"어떤 부분이 쉽지 않냐"는 이승기의 질문에 박진영은 "머리가 너무 치명적이야"라며 육성재의 덥수룩한 헤어스타일을 지적했다.


그는 직접 영상 앞으로 가서 뒷머리가 가장 치명적이라고 꼽았다.


그의 말에 성이 난 육성재는 "인싸부(박진영) 머리가 더 치명적이거든요?"라고 지적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박진영마저 너털웃음을 짓게 만든 14살 육성재의 JYP엔터테인먼트의 오디션 도전기는 하단의 영상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집사부일체'


Naver TV '집사부일체'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