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 손에 들린 몽둥이 보자 죽음을 예감한 바다거북은 '두 눈'을 꼬옥 감았다

인사이트YouTube 'EBS 컬렉션 - 라이프스타일'


[인사이트] 석태진 기자 = 죽음을 직감한 거북의 표정이 많은 이들의 가슴을 짠하게 하고 있다.


지난 9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죽음 앞둔 거북의 표정'이라는 제목의 짧은 영상이 게재됐다.


해당 영상에는 성인 남성 3명에게 다리를 붙잡힌 바다거북의 모습이 담겼다.


이때 한 남성이 거북이를 죽이기 위해 커다란 몽둥이를 가지고 나타난다.


YouTube 'EBS 컬렉션 - 라이프스타일'


사람 손에 붙들려 바들바들 두려움에 떨던 거북은 마치 자신의 '끝'을 느끼기라도 한 듯 이내 질끈 눈을 감는다.


보는 이들을 짠하게 만든 해당 영상은 지난해 9월 유튜브 채널 'EBS 컬렉션 - 라이프스타일'에 게재된 영상이다.


당시 여행작가 오재철은 적도 위에 자리 잡은 작은 섬나라 '미크로네시아'로 여행을 떠나게 된다.


이곳에는 예로부터 내려오던 독특한 관습이 있었다. 바로 바다거북을 요리 재료로 삼는 것이다.


인사이트YouTube 'EBS 컬렉션 - 라이프스타일'


사람들에 잡혀온 거북은 커다란 몽둥이를 맞고 생을 마감한다.


미크로네시아 사람들은 죽은 거북이의 내장을 꺼내 바닷물에 세척한 후 이를 뜨거운 불에 익혀 먹는다.


한 나라의 문화. 하지만 많은 누리꾼들은 거북의 마지막 표정에 안타까움을 표현하고 있다.


YouTube 'EBS 컬렉션 - 라이프스타일'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