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강남에 무서운 애들 많이 알아" 팬들 앞에서 싸움 잘하는 친구 자랑했던 빅뱅 승리

인사이트YouTube 'KWONMOJJI권모찌'


[인사이트] 문세은 기자 = 승리가 과거 팬들에게 의미심장한 발언을 했던 것이 화제로 떠올랐다.


최근 아이돌 그룹 빅뱅 멤버 승리가 자신이 사내 이사로 있던 클럽 '버닝썬'과 관련돼 성 접대, 탈세, 마약 등 다양한 의혹을 받고 있다.


승리가 논란의 중심에 서 있는 가운데 과거 그가 빅뱅 콘서트에서 했던 의미심장한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 2017년 빅뱅은 군 입대를 앞두고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BIGBANG 2017 CONCERT LAST DANCE IN SEOUL' 콘서트를 진행했다.


인사이트YouTube 'KWONMOJJI권모찌'


콘서트 말미, 승리는 자신과 멤버들이 군대에 간 뒤 팬들이 떠날까 봐 우려돼 당부의 말을 전했다.


승리는 팬들에게 "우리 VIP 팬 여러분 약속합시다. 고무신 거꾸로 신지 않기로. 약속합시다"라고 말했다.


승리는 "빅뱅도 다섯 명의 대한민국 남자입니다. (군대는) 누구나 가는 곳이기 때문에 저희도 다 다녀올 것이고"라고 덧붙였다.


이에 멤버들은 "그것 좀 이제 그만 말하면 안 돼요? 그만 좀 얘기해요. 마무리했잖아요"라며 그를 말렸다.


인사이트YouTube 'KWONMOJJI권모찌'


멤버들의 만류에도 승리는 꿋꿋하게 "너네 바람피우면 진짜 끝까지 쫓아갈 거야. 나 애들 풀 거야. 청담동에 나 아는 무서운 애들 많아. 강남역에도 조금 있고 몇 명"이라고 말했다.


그의 말에 대성은 "당신이 제일 무서워요. 당신이"라고 장난을 치며 분위기를 전환하고자 했다.


승리는 그제야 머쓱해 하며 입을 닫았다.


한편, '버닝썬' 사건을 조사 중인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 측은 승리의 카카오톡 내역을 입수해 성 접대 의혹에 대해 분석 중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KWONMOJJI권모찌'


YouTube 'KWONMOJJI권모찌'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