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자 '파리vs맨유' 경기 직관하러 간 '축덕' 아이린

인사이트Instagram 'redvelvet.smtown'


[인사이트] 김소연 기자 = 가수 아이린이 프랑스 파리에서 '축덕'임을 인증했다.


7일(한국 시간) 프랑스 파리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는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2차전 파리 생제르맹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경기가 펼쳐졌다.


축구 팬들 사이에서 가히 '역대급'이라 일컬어진 해당 경기 관중석에는 뜻밖의 인물이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바로 패션위크에 참석하기 위해 프랑스 파리에 방문한 레드벨벳 아이린이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이날 레드벨벳 공식 인스타그램 스토리에는 티켓을 손에 꼭 쥐고 경기를 기다리는 아이린의 사진이 올라왔다.


잔뜩 상기된 채 환한 미소를 짓고 있는 아이린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바쁜 일정을 소화하면서도 축구 경기를 놓치지 않은 아이린의 열정에 누리꾼은 열띤 반응을 보였다.


이들은 "축구를 정말 좋아하나 보다", "타이밍도 아이린 편이다", "이런 빅경기를 직관으로 보다니"라며 부러움을 드러냈다.


한편, 이날 경기에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로멜루 루카쿠의 3경기 연속 멀티골로 파리 생제르맹을 꺾고 챔피언스리그 8강에 올랐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