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옥에서 갖은 고문 당한 유관순이 노래를 부르자 일본 간수들은 벌벌 떨었다

인사이트YouTube 'KB국민은행'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목이 터져라 "대한민국 만세"를 외치다 일제의 모진 고문을 당한 유관순 열사.


그는 옥중에서 손톱과 발톱을 뽑히는 잔혹한 고문을 당하면서도 심지어 성(性) 고문이 이뤄지는 동안에도, 그리고 18살 어린 나이에 눈을 감는 순간에도 오로지 독립만을 생각했다.


유관순 열사는 고문을 당해 퉁퉁 부어오른 얼굴로 노래를 부르며 자신의 독립 의지를 표출했다.


서대문형무소 8호 감방에 함께 갇힌 여성독립투사 7인이 그 뜻을 함께했다.


인사이트YouTube 'KB국민은행'


1919년, 그들은 차디찬 방바닥에 꼿꼿이 서서 외쳤다. 길지 않은 노래지만 가사 속에 하나하나 아픔이 전해지기도 하고, 강인함도 담겨있는 듯하다.


"전중이 일곱이 진흙색 일복 입고, 두 무릎 꿇고"


굉장히 누추했던 일본이 준 수감복 '일복'을 입고 차디찬 바닥에 앉아 눈물을 머금고 악이 담긴 목소리로 외쳤을 가사다.


"접시 두 개 콩밥덩이 창문 열고 던져줄 때"


시원찮은 밥 따위를 던져주며 정신적 뿐만 아니라 육체적으로도 핍박을 받던 그 시절, 마디마디마다 절절함이 느껴지는 구절들이다.


인사이트YouTube 'KB국민은행'


이처럼 노랫말에는 나라를 위해 흔들림 없는 투쟁 의지를 보여준 그들의 외침과 절규에 찬 목소리가 녹아들어 있었다.


그들의 헌신과 열정을 전부 깨닫기는 힘들겠지만, 노래를 듣는 순간 그들의 정신이 조금이나마 전달되는 듯 가슴이 벅차오르고 눈물이 차오른다.


노래를 들으며 확신할 수 있었다. 음침한 서대문형무소에서 진짜 두려움에 떨었을 사람들은 일본 간수들이었을 것이라고. 7인의 여성독립투사들은 감옥에서도 '그들'보다 강했다고.


잊지 못할 그들의 이름은 김향화, 권애라, 신관빈, 심명철, 임명애, 어윤희 그리고 유관순이다.


인사이트YouTube 'KB국민은행'


이 노래는 100년만인 최근에야 노래 가사가 알려져 새로운 선율과 함께 재탄생했다.


8호실에 함께 갇혔던 심영식 지사가 생전에 흥얼거린 가사를 아들 문수일씨가 직접 적어놓은 덕분에 드디어 노래 가사가 빛이 보게 됐다.


당당한 '내일'을 노래하던 간절하고도 강한 목소리, 아래는 그들의 간절한 외침이 담긴 노랫말이다.


전중이 일곱이 진흙색 일복 입고


두 무릎 꿇고 앉아 하느님께 기도할 때


접시 두 개 콩밥덩이 창문 열고 던져줄 때


피눈물로 기도했네 피눈물로 기도했네


대한이 살았다 대한이 살았다


산천이 동하고 바다가 끓는다


에헤이 데헤이 에헤이 데헤이


대한이 살았다 대한이 살았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