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어가면서 밟으라고..." 쓰레기 하치장 앞에 윤봉길 의사 유해 버렸던 일본

인사이트tvN '뇌섹시대-문제적 남자'


[인사이트] 김소연 기자 = 윤봉길 의사의 유해를 발굴하러 간 이들이 분통을 금치 못했던 이유는 무엇이었을까.


지난 25일 방송된 tvN '뇌섹시대-문제적 남자'에는 역사 강사 설민석이 게스트로 출연해 윤봉길 의사를 언급했다.


설민석은 대한민국 임시정부 100주년을 맞아 윤봉길 의사의 거사 이후 이야기를 전했다.


윤봉길 의사는 지난 1932년 4월 29일 일왕의 생일날, 행사장에 폭탄을 던져 일본 상하이파견군 대장 등을 즉사시키는 거사를 치르고 총살됐다.


인사이트tvN '뇌섹시대-문제적 남자'


설민석은 "박열과 유해 발굴단이 윤봉길 의사의 시신을 찾으러 갔다"라며 "처음에는 일본인들이 말을 안 했다더라"라고 입을 열었다.


그러면서 "박열이 삽을 들고 가서 여기를 다 드러내겠다고 협박하니 그제야 입을 뗐다"라고 설명했다.


윤봉길 의사의 유해는 공동묘지 관리사무소 입구이자 쓰레기 하치장 앞에 봉분 없이 바닥에 안치된 상태였다. 설민석은 "사람들이 걸어가면서 밟으라고 한 것"이라고 덧붙여 충격을 더했다.


그러면서 "박열과 유해 발굴단이 너무 놀란 것이다. 거길 파면서 그날 입었던 양복을 확인하고 통곡을 했다고 하더라"라고 전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인사이트tvN '뇌섹시대-문제적 남자'


인사이트매헌 윤봉길의사 기념사업회


Naver TV '뇌섹시대 문제적 남자'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