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불호' 민트 초코 나오자 저세상 끝까지 밀 기세로 치워버린 윤지성

인사이트


[인사이트] 문세은 기자 = 윤지성이 자신의 취향이 아닌 민트 초코 음료를 카메라 밖으로 치워 웃음을 자아냈다. 


지난 21일 빌보드 코리아 측은 가수 윤지성과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아이돌 그룹 워너원 멤버로서 활동을 마친 뒤 솔로 가수로 데뷔한 윤지성은 이날 자신의 음악적 견해에 대해 이야기했다.


한창 인터뷰가 진행되던 중 제작진은 목이 마를 윤지성을 위해 민트 초코 음료를 전달했다.


인사이트YouTube 'Billboard Korea'


음료를 한 모금 마신 윤지성은 허탈하게 웃어 보였다.


윤지성은 "저는 개인적으로 민트를… 민트가 맛있는데, 사람이 취향이라는 게 있고 사실 호와 불호가 있지 않습니까? 제가 편견 없는 사람이 되겠다고 노력은 했지만, 민트는…"이라며 자신의 확고한 취향을 드러냈다.


그와 동시에 윤지성은 민트 초코 음료를 또다시 맛보고 싶지 않다는 듯, 한 손으로 테이블 끝까지 밀어버렸다.


온몸으로 민트 초코를 거부하는 윤지성에게 제작진은 재빨리 딸기 음료를 제공했다.


YouTube 'Billboard Korea'


민트 초코에서 딸기로 음료가 바뀌자 윤지성은 "전 딸기 좋아합니다"라며 바로 한 모금을 마셨다.


입에 남아있던 민트 맛을 딸기로 모조리 지워버린 그는 "맛있네요. 감사합니다"라며 기쁜 미소를 감추지 못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우주 끝까지 밀어버릴 기세다", "역시 민트는 멀리해야 해", "이건 민트 말도 들어봐야 한다" 등 유쾌한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YouTube 'Billboard Korea'


YouTube 'Billboard Kore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