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간 칩거하던 오달수, '씨제스엔터테인먼트'로 이적했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문세은 기자 = 성추행 논란으로 활동을 중단했던 오달수가 새로운 소속사와 미팅을 가졌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20일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측은 배우 오달수와 최근 미팅을 가진 뒤 미개봉 작품 및 정리할 일들 관련해 업무를 보고 있는 상태라고 전했다.


이어서 씨제스 엔터테인먼트 측은 "다만 소속사 이적이 새로운 작품에 들어가거나 본격적인 활동의 의미는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해 2월 성 추문에 휩싸인 뒤 모든 활동을 중단했던 오달수.


인사이트뉴스1


이후 그는 소속사 부재 상태로 활동을 전면 중단해왔다.


외부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던 오달수는 결국 최근 씨제스엔터테인먼트와 접촉했지만 아직 별다른 활동 의사를 밝히진 않은 상태다.


과연 오달수가 성추행 논란 후 다시 활동에 재기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오달수가 출연했던 영화 '컨트롤' , '이웃사촌', '니 부모 얼굴이 보고 싶다' 등은 개봉이 연기된 상태다.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