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산 200조 돌파한 최태원의 SK, 현대차그룹 제치고 '재계 2위' 노린다

인사이트최태원 SK 회장 / 뉴스1


국내 대기업 집단 보유 자산 처음으로 2천조원 돌파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국내 대기업 집단 보유 자산이 처음으로 2천조원을 넘어선 것으로 조사된 가운데, 재계 3위 SK가 자산을 크게 늘리면서 현대자동차그룹의 재계 2위 자리를 넘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기업 경영 성과 평가 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공정거래위원회가 지정한 60대 대기업 집단의 지난해 9월말 기준 공정 자산 현황은 2,048조 3,55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7년 말(1,966조 7,100억원)보다 81조 6,450억원(4.2%) 늘어난 수치이며, 국내 대기업 집단의 보유 자산이 2천조원을 넘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계열사 숫자가 2,083개에서 2,057개로 다소 줄었지만 자산은 오히려 큰 폭으로 증가한 것이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1위는 자산 418조 2,170억원의 삼성이었다.


삼성은 글로벌 반도체 시장 '호황'에 따른 삼성전자의 실적 호조 덕분에 2017년 정부 예산 400조 7천억원보다 많은 자산을 기록, 1위 자리를 굳건히 지켰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1위는 자산 418조 2,170억원의 삼성


현대차와 SK는 각각 220조 5,980억원, 213조 2,050억원으로 2위와 3위를 차지했다.


현대차는 지난해 실적 부진으로 자산이 2조 560억원 줄어든 반면 SK는 SK하이닉스의 실적 신기록 등 실적 호조에 힘입어 자산이 23조 6,740억원 늘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두 그룹간 격차는 7조원대로 좁혀져 업계는 현재 상승세를 타고 있는 SK가 올해 말 현대차그룹을 제치고 재계 2위에 등극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밖에 LG(130조 3,020억원), 롯데(117조 950억원), 포스코(82조 7,590억원), 한화(65조 4,480억원), GS(65조 3,390억원), 농협(59조 4,330억원), 현대중공업(55조 8,660억원) 등이 재계 10위에 들었다.


인사이트뉴스1


현대자동차그룹의 재계 2위 자리 노리는 SK


한편 공정위가 지난해 5월 초 발표한 재계 순위와 비교하면 한화가 GS를 제치고 7위에 올랐다. 또 현대중공업이 대우조선해양을 인수할 경우 현재 10위에서 7위까지 올라설 것으로 전망됐다.


자산 증가액은 SK와 삼성이 각각 23조 6,740억원과 18조 7,380억원으로 1, 2위를 차지했다.


두 그룹의 자산 증가액 합계는 60대 그룹 전체 증가액의 절반 이상인 51.9%에 달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