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둥이'처럼 똑 닮은 채연·채령 자매 헷갈려하는 트와이스 지효

인사이트(좌) 오프더레코드 엔터테인먼트, (우) JYP 엔터테인먼트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언니 채연이 '아이즈원'으로 먼저 데뷔한 뒤 JYP의 새로운 걸그룹 'ITZY(있지)'에 동생 채령이 합류했다.


쌍둥이처럼 똑 닮은 두 자매의 모습에, 이 두 자매를 헷갈려 하는 의문의 피해자(?)들이 속출하고 있다.


최근 네이버 'V LIVE'에는 트와이스의 멤버 지효와 정연이 사진 속 채령을 두고 실랑이를 벌이는 모습이 공개됐다.


인사이트YouTube 'J Bang'


이날 지효와 정연은 채령의 사진을 들여다보며 잠시 이야기를 나누고 있었다.


그런데 지효는 사진 속 인물을 채령이라고 지칭하는 정연에게 "이 아이는 채연이야"라고 주장하기 시작했다.


정연은 어이가 없다는 웃음과 함께 "채령이야"라고 소리쳤다. 


인사이트YouTube 'J Bang'


다시 사진을 자세히 살펴보고 자신이 실수했다는 사실을 깨달은 지효는 "미안하다"고 멋쩍게 사과했다.


이처럼 채령과 같은 소속사에 있으면서도 여전히 두 자매를 쉽게 구분하지 못하는 지효와 정연의 모습은 누리꾼들에게 커다란 웃음을 안겨줬다.


누리꾼들은 댓글을 통해 "정말로 닮긴 했다", "나였어도 구분 못 했을 것", "쌍둥이가 아니라는 게 믿기지 않는다"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YouTube 'J Bang'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