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집단 비판에도 "일본은 우리에게 사과한 적 없다" 일침 가한 국회의원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일왕의 직접 사죄를 통해 위안부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한 문희상 국회의장.


이 말에 일본 측이 강하게 반발하자 문 의장이 다시 한 번 강경한 입장을 밝혔다.


지난 11일(현지 시간) 문희상 국회의장이 최근 불거진 '일왕 사과' 발언에 대해 재차 '사죄'를 강조했다.


문 의장은 이날 오전 워싱턴 D.C.의 한 호텔에서 방미 순방에 동행한 기자들과 만나 "위안부 문제는 근본적으로 피해자가 납득할만한 진정성있는 사죄가 우선돼야 한다"고 말했다.


인사이트아키히토 일왕 / GettyimagesKorea


이어 그는 "일본 측은 수십 번 사과했다고 말하지만 내가 봤을 때는 그런 적이 없다"고 일침을 가했다.


앞서 '일왕 사죄 발언'은 미 블룸버그통신이 문 의장과의 인터뷰를 보도하면서 논란이 됐다.


지난 8일 블룸버그통신은 문 의장이 아키히토 일왕을 "전쟁범죄 주범의 아들"이라고 칭했다고 전했다.


또 "만약 그런 사람이 어르신들의 손을 맞잡고 사죄한다면 그 한마디로 문제를 완전히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 말했다고 보도했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해당 보도가 나가자 일본 정부와 언론은 문 의장의 발언을 강하게 비판하고 나섰다.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은 지난 10일 필리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를 언급하며 "2015년 일·한 합의로 위안부 문제가 완전하고 최종적으로 해결됐다"면서 "한국 측도 특별히 재교섭을 요구하고 있지 않다"고 반박했다.


아사히 신문도 '전범 아들'이라는 표현은 사실과 다르다고 보도했다.


해당 보도에서 아사히는 "한국 국회 보도관이 다른 동석자에게 확인했지만 문 의장은 '전쟁 범죄'라는 표현을 사용하지 않았고 '전장 당시 일왕의 아들'이라고 표현한 것으로 생각된다고 전했다.


그러나 다른 일본 매체들은 문 의장이 일본의 신성한 일왕에게 사과를 촉구한 그 자체가 문제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논란이 커지자 문 의장이 11일 기자들과 만남에서 직접 자신의 입장을 전달했다.


그는 자신의 발언이 한·일간 외교 문제로까지 번지자 "'전범 아들'이라는 표현은 '전쟁 당시 일본 국왕의 아들'이라는 의미로 중요한 위치에 있는 지도자의 진정 어린 사과를 강조하는 맥락에서 나온 표현"이라고 밝혔다.


또 그는 "한·일 네티즌 간이나 양국 간의 불필요한 논쟁은 원하지도 않고 일어나서도 안 된다. 바람직한 현상이 아니다"고 덧붙였다.


한편 10일부터 5박 8일 동안 미국 공식 방문 일정에 돌입한 문희상 국회의장은 이날 여야 5당 지도부와 함께 본격적인 행보를 시작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