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 원룸에서 말티즈 '11마리'가 죽은 채 발견됐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변세영 기자 = 충청남도 천안의 한 원룸에서 개 11마리가 죽은 채로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2일 천안시유기동물보호소는 지난달 21일 오후 12시 40분쯤 천안 서북구의 한 원룸에서 개 11마리의 사체가 발견됐다고 전했다.


강아지 사체는 원룸 관리자가 장기간 월세를 미납한 세입자 A씨를 찾아왔다가 이를 발견하고 경찰에 알려지게 됐다.


경찰이 출동한 결과 말티즈로 추정되는 개 11마리가 죽어있었고 그 가운데 살아있는 1마리는 병원으로 이송됐다.


이송된 강아지는 현재 건강을 회복 중이지만 저혈당, 빈혈, 간 기능의 심각한 손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사체에서 강아지를 학대한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다.


하지만 치료 중인 강아지 1마리의 영양 상태가 좋지 못한 것을 고려, 경찰은 A씨가 평소 관리에 소홀했던 것이 아닌지도 조사할 방침이다.


천안시는 사체 중 2마리를 경북 김천 소재 농림축산검역본부에 부검과 정밀검사를 의뢰했다고 설명했다.


시 관계자는 "부검 결과는 아직 안 나왔지만 농림축산검역본부는 아사(굶어 죽음)로 추정된다는 의견을 전했다"고 말했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 중인 사안으로 구체적인 내용을 말할 수 없다"고 밝히며 조사가 진행 중임을 밝혔다.


인사이트사진 = 인사이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