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 생방서 실수하고 깜짝 놀라 귀까지 빨개진 '마멜 공주' 김혜윤

인사이트YouTube 'KBS CoolFM'


[인사이트] 전현영 기자 = 배우 김혜윤이 깜짝 실수에 폭풍 당황했다.


지난달 30일 김혜윤은 KBS 쿨FM '장항준 김진수의 미스터라디오'에 출연했다.


김혜윤은 최근 종영한 JTBC 'SKY 캐슬'에서 강예서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며 폭발적인 인기를 끈 바 있다.


이날 라디오에 게스트로 출연한 김혜윤에게 김진수는 "혹시 영화 해보고 싶은 생각이 있냐"고 물었다.


인사이트YouTube 'KBS CoolFM'


김혜윤은 "너무 해보고 싶다. 제가 영화 경험이 많이 없다"고 답했다.


김진수는 "혹시 좋아하는 영화감독이 누구냐"며 옆에 앉은 영화감독 장항준을 의식한 듯한 질문을 던졌다.


김진수 질문을 듣고 숨은 뜻을 알아챈 김혜윤은 "제가 또 '7년의 밤'을 재밌게 봤다"며 여유롭게 대답했다.


여유로운 태도는 오래가지 못했다. 김혜윤은 "이 사람은 '기억의 밤'이다"라는 김진수의 말에 당황하고 말았다.


인사이트YouTube 'KBS CoolFM'


장항준 감독의 작품 '기억의 밤'을 언급하고 싶었던 김혜윤은 순간 제목을 잊어버린 나머지 '7년의 밤'이라고 말해버린 것이다.


김혜윤은 당황해 웃음을 터트리더니 장항준 감독에게 연신 사과했다. 제목을 잘못 언급한 실수를 저지른 김혜윤은 귀까지 새빨개진 채 어쩔 줄 몰라 했다.


사실 김혜윤은 과거 장항준 감독의 영화 '기억의 밤' 오디션을 봤다.


독특한 인연을 알게 된 장항준 감독은 "이제 제가 (김혜윤 배우에게) 오디션 봐야겠다"고 너스레를 떨며 상황을 정리했다.


인사이트YouTube 'KBS CoolFM'


YouTube 'KBS CoolFM'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