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150명과 '성관계'하면서 콘돔 딱 한 번 썼다고 자랑한 '노콘남'

인사이트TV 프로그램 '더 섹스 클리닉(The Sex Clinic)'에 출연한 남성 JJ / The Sun


[인사이트] 김현경 기자 = 살면서 대략 150여 명과 성관계를 가졌다고 밝힌 남성이 콘돔을 사용한 횟수는 단 한 번뿐이라고 고백해 비난의 중심에 섰다.


지난 10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더선은 영국의 TV 프로그램 'The Sex Clinic'에 출연한 한 남성의 사연을 소개했다.


자신을 'JJ'라 소개한 이 남성은 지난 6개월 동안 30명의 여성과 성관계를 맺었으며, 지금까지 관계를 맺은 여성이 총 150여 명에 달한다고 주장했다.


문제는 그가 수많은 관계 중 콘돔을 사용해 피임을 한 횟수가 딱 한 번이라고 고백한 부분이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심지어 그는 술집에서 일할 당시 40~50대 여성 고객들에게 돈을 받고 성관계를 할 때에도 콘돔을 전혀 사용하지 않았다고 말해 많은 이들을 충격에 빠뜨렸다.


당시 JJ와 함께 프로그램에 출연한 그의 친구 패트릭(Patrick) 역시 지난 1년 간 20~30여 명의 여성과 성관계를 가지면서 한 번도 콘돔을 사용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게다가 두 사람은 모두 콘돔을 사용하면 성관계 시 쾌감이 크게 떨어진다는 것을 그 이유로 꼽았다.


단순히 성적 쾌감을 위해 피임을 멀리 했다고 당당히 고백한 이들에 대해 방송에 출연한 전문가들의 부정적 반응이 잇따랐다.


인사이트JJ와 그의 친구 패트릭 / The Sun


전문가들은 최근 내성이 있는 성병 바이러스가 급증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정부의 통계에 따르면 작년에 영국에서 진단된 성병 보균자는 총 42만 명으로 그 중 매독과 임질은 전년도에 비해 각각 20퍼센트, 22퍼센트의 증가율을 보였다.


전문가들은 최근 몇 년 사이 '틴더'와 같은 즉석 만남 채팅 어플리케이션이 활성화된 데에서 그 원인을 찾을 수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자유로운 성생활이 반드시 성병으로 이어지는 것은 아니다. 기본적인 원칙을 지킨다면 성병의 위협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있다"고 덧붙였다.


프로그램에 출연한 성 전문가 사라 무린드와(Sarah Mulindwa)는 "매독과 같은 성병은 콘돔을 사용함으로써 쉽게 예방할 수 있다"고 하며 피임 기구 착용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