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내내 혼자 하드캐리하다 6-0으로 맨시티에 대패하고 눈물 보인 '킹' 아자르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황효정 기자 = 'EPL 킹' 아자르가 눈물을 보였다.


한국 시간으로 11일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첼시 FC는 영국 맨체스터의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 EPL 26라운드 맨체스터 시티와의 원정경기에서 0-6 대패를 당했다. 이로써 첼시는 리그 6위로 떨어졌다.


이날 첼시는 에당 아자르를 앞세워 맨시티 수비진 공략에 나섰다. 전반 12분, 아자르는 단독 드리블 돌파로 슈팅까지 만들었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다른 선수들은 이렇다 할 활약을 보여주지 못했고, 첼시 수비수들은 맨시티에 여섯 골을 허용했다. 전반 25분이 되기도 전에 네 골을 헌납했다.


팀의 대패 앞에서 아자르는 적잖은 실망감을 느낀 듯, 경기 후 그라운드에 서서 입술을 깨물고 고개를 떨궜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승리를 거둔 맨시티에 손뼉을 치는 아자르의 눈가는 촉촉해진 모습이었다. 이후 아자르는 눈가를 손으로 훔치기도 했다.


경기 내내 공격 진영에서 분주히 뛰어다녔던 아자르였지만, 이를 뒷받침해주는 선수가 보이지 않았다는 평이 쏟아졌다. 


이날 아자르는 유럽축구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에서 첼시 선수들 가운데 가장 높은 평점인 6.6점을 받았다.


이에 첼시 팬들은 아자르에게 "팀을 떠나야 한다. 더 좋은 클럽에서 뛸 자격이 있다" 등의 반응을 보이면서 이번 패배에 비난을 쏟아냈다.


실제 아자르는 오는 2020년 여름에 첼시와의 계약이 끝난다. 앞서 아자르는 다른 빅 클럽인 레알 마드리드에서 뛰는 게 꿈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