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님 욕하는 악플러들에게 사과하다 결국 오열한 중학생 유튜버

인사이트Youtube 'Seyoung세영'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제발 부모 욕은 하지 말아주세요. 부탁드립니다"


한 중학생 유튜버가 자신의 부모를 향해 날아오는 악플을 견디지 못하고 결국 오열했다.


지난 9일 먹방 유튜버 'Seyoung세영'은 실시간 방송을 통해 자신에 대한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앞서 세영은 일부 누리꾼으로부터 부적절한 방법으로 먹방을 하고 있다는 지적을 받았다.


인사이트Youtube 'Seyoung세영'


'물을 마신다', '화장실을 간다' 등의 핑계를 댄 후 음식을 토해내고 방송을 이어간다는 것.


이에 대해 세영은 "식도염 때문에 음식물 삼키는 것이 어렵다. 시청자가 더 늘기 전에 물을 준비하러 간 것이다"고 해명했다.


뿐만 아니라 설사를 하는 상황에서도 시청자들과의 약속을 지키려다 탈이 나서 화장실에 갔다고도 덧붙였다.


그러나 이런 해명에도 불구하고 실시간 채팅창에는 세영에 대한 악플이 쏟아졌다.


인사이트Youtube 'Seyoung세영'


악플을 읽어 본 세영은 충격을 받은 듯 잠시 침묵했다. 긴 침묵을 깨고 세영이 한 첫 마디는 "절 욕하는 건 상관없는데, 부모님 욕은 하지 말아달라"였다.


세영은 "모든 것은 내 잘못이다. 정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이어 "저 같은 쓰레기 때문에 저희 엄마가 욕 먹는 건..."이라며 말을 잇지 못하고 끝내 눈물을 흘렸다.


한참을 울던 세영은 "처음엔 빚을 갚으려 먹방을 시작했는데, 그게 이렇게 죽을죄인지 몰랐다"며 "저 때문에 생긴 빚을 엄마한테 갚아주고 싶어서 시작한 거지, 먹는 걸 자랑하려고 방송 시작한 게 아니다"고 고개를 숙였다.


해명 방송이 종료 된 후 현재까지 어린 유튜버에게 강도 높은 댓글을 남긴 악플러들을 향한 비난이 이어지고 있다.


YouTube 'Seyoung세영'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