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로사로 숨진 故 윤한덕 센터장 영결식서 이국종 교수가 건넨 마지막 작별 인사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이경은 기자 = 인간에게 불을 가져다준 죄 때문에 프로메테우스의 형제인 아틀라스는 평생 지구를 떠받쳐야하는 형벌에 처해졌다.


그 누구보다 의로운 일을 하고도 평생토록 고통 받아야 했던 아틀라스처럼 여기 형벌 같은 지독한 상황을 견뎌내다가 끝내 잠든 이가 있다.


바로 故 윤한덕(51) 중앙응급센터장이다.


10일 오전 9시께 서울 중구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연구동 9층 대강당에서는 윤 센터장를 추모하기 위한 영결식이 진행됐다.


이날 열린 영결식에는 유가족과 동료 의사, 시민 약 300 여명이 모여 윤 센터장의 마지막 길을 배웅했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그가 떠난 지 어느덧 일주일 남짓한 시간이 지났지만 고인을 그리워하는 추모의 열기는 나날이 더해가고 있다.


그를 옆에서 지켜봤던 이국종 교수는 말했다. 지구의 서쪽 끝에서 손과 머리로 하늘을 떠받친 아틀라스처럼 우리나라 응급의료를 떠받쳐온 이가 윤 센터장이라고 말이다.


"자신의 무거운 짐을 받아들이는 아틀라스 덕분에 사람들이 버틸 수 있습니다. 세상 사람들은 아무도 아틀라스 존재를 모르지만 그는 무심하게 버팁니다. 선생님은 바로 그 아틀라스셨습니다"


묵묵히 추도문을 읽어 내려가는 그의 목소리에서는 말로 형언할 수 없는 암담한 심경이 그대로 묻어나왔다.


이 교수는 "저를 비롯한 항공의료인들은 선생님과 함께 하고자 한다"며 닥터헬기(응급의료 전용헬기) 기체 표면에 윤 센터장 이름과 '아틀라스'를 새기겠다"고 다짐했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이어 "선생님이 우리와 함께 비행할 것을 믿는다. 우리가 고도를 맞추고 환자가 있는 상공에서 두려워하지 않고 강하할 수 있도록 용기를 달라"며 "선생님께서 우리가 길을 잃지 않도록 도와주고 생명이 꺼지는 환자를 싣고 비행할 때 정확한 치료를 할 수 있도록 저희의 떨리는 손을 잡아줄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끝으로 "육상근무의 시름은 잠시 접어 두시고 그동안 시간이 없어 못 날리시던 무선조종 기체들을 조종하시면서 비행 감각을 유지하시길 부탁드린다. 잠시만 편히 기다려 주시길 바란다. 저희가 곧 비행해 올라가면 많이 바빠지실 거다. 창공에서 뵙도록 하겠다"며 고인과 함께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이 교수의 추도문이 끝나자 자리에 모인 이들은 모두 고개를 숙여 자신의 몸보다 환자를 위했던 윤 센터장에게 감사를 표했다.


생전 그가 어떤 이였는지를 누구보다 잘 알기에 커져만 가는 슬픔을 주체하지 못하는 이들은 마음속으로 이렇게 외쳤다.


당신이 염려한 대한민국 응급의료 현장은 아직 당신을 떠나보낼 준비가 되지 않았다고.


그러나 생전 당신이 원한 응급환자들이 제대로 치료 받는 나라를 만들기 위해 당신이 닦아온 응급 의료 체계를 반드시 이어가겠노라고.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한편 앞서 이달 4일 자신의 병원 사무실 의자에 앉은 채 세상을 떠난 윤 센터장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1차 부검 결과 '급성 심정지'(심장마비) 소견이 나왔다. 보건복지부는 그를 국가유공자로 지정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윤 센터장은 응급의료 전용헬기를 도입하고, 응급진료 정보망 시스템을 만드는 등 국내 응급의료 체계 구축에 헌신한 인물이다.


1994년 전남대에 처음 생긴 응급의학과 1호 전공의인 그는 2002년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응급의료센터가 문을 열며 응급의료기획팀장으로 합류했고, 2012년 센터장을 맡았다.


이후 전국 17개 응급의료지원센터를 총괄하는 중앙응급의료센터 재난응급의료상황실에서 재난 상황을 진두지휘하며 대한민국 응급의료의 개척자로 자리매김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