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경궁 가면 밤하늘에 동동 뜬 '영롱보스' 보름달 볼 수 있다"

인사이트Twitter '문화재청 창경궁관리소'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올해부터는 예약할 필요 없이 창경궁 야간관람을 할 수 있게 되면서 아름다운 기와지붕 위로 동동 뜬 보름달을 볼 수 있게 됐다.


최근 문화재청은 2019년 1월 1일부터 창경궁 야간 상시관람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창경궁은 2011년부터 2018년까지 특별관람 형태로 한시적 야간 개방을 진행해왔지만, 올해부터 시행된 주 52시간 근무제에 맞춰 국민들의 문화생활 향유 확대를 위해 연중 상시 야간관람을 시행하기로 했다.


인사이트서울관광재단


야간관람은 휴무일인 월요일을 제외한 주 6일, 연중 오후 9시까지(오후 8시 입장 마감)이며 주간 관람과 같은 1천원의 관람료(만 65세 이상·내국인 만 24세 이하·한복 착용자 무료)로 즐길 수 있다.


또한 야간 관람객 선착순 200명은 청사초롱(청사등)을 무료로 빌릴 수 있어 조금 더 운치 있는 분위기를 즐길 수 있다.


통명전 고궁음악회, '정조와 창경궁'공연 등 창경궁에서 진행되는 다양한 문화 행사도 대폭 확대·강화할 예정이다.


인사이트Twitter '문화재청 창경궁관리소'


문화재청은 "창경궁 야간관람을 통해 앞으로 많은 내외국인 관광객이 고궁의 운치 있는 밤경치를 즐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국민들의 문화 향유 기회를 확대하고, 문화를 통해 행복한 삶을 실현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오는 2월 19일 정월 대보름날에는 사랑하는 가족·연인·친구와 함께 아름다운 우리 고전의 미를 느낄 수 있는 창경궁에서 보름달에 소원을 빌어보는 것은 어떨까.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