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Y 캐슬'서 선보인 풍성한 머릿결 덕에 '샴푸 광고' 모델 된 '찐찐' 오나라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김은지 기자 = 'SKY 캐슬'의 '찐찐' 오나라가 샴푸 광고를 찍게 됐다는 희소식을 전했다.


8일 서울 강남구 한 카페에서는 JTBC 'SKY 캐슬'에서 명연기를 펼쳤던 오나라의 라운드 인터뷰가 진행됐다.


이날 인터뷰에서 오나라는 'SKY 캐슬'의 인기에 힘입어 다양한 광고 섭외가 들어왔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수많은 광고 사이에서도 유독 오나라가 만족스러워했던 제품은 다름 아닌 '샴푸'였다.


인사이트JTBC 'SKY 캐슬'


오나라는 'SKY 캐슬' 배우들 중 윤세아(오승혜 분)도 트리트먼트 광고를 찍었다고 언급하며 "(샴푸 광고가 들어오자) 나도 올게 왔구나"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한껏 들뜬 모습으로 샴푸 광고를 찍었다고 자랑하는 오나라의 모습은 현장에 있던 취재진의 잇몸을 만개하게 만들었다.


오나라는 "어떤 분이 'SKY 캐슬' 주인공들과 어울릴만한 광고를 적어놓으며 '오나라'에 '샴푸'라고 적어놨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만약 광고주 분이 그 게시물을 보고 날 스카우트한 것이라면 최초 유포자를 찾고 싶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SKY 캐슬'에서 고운 머릿결과 풍성한 머리숱으로 시선을 강탈했던 오나라는 "제 탐스러운 머릿결을 보고 광고주 분이 찾아주셨으면 좋겠다고 꿈을 꿨는데 드디어 이루게 됐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SKY 캐슬'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