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부 싸움 뒤 화나 불 질렀다가 식도에 화상 입어 말도 못 하게 된 시각장애 남성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변세영 기자 = 민족 대명절 설에 부부싸움을 원인으로 '방화'로 추정되는 안타까운 화재 사건이 발생했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3일 오전 10시21분쯤 광주시 동구 산수동 한 빌라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화재는 약 20분만에 모두 진압됐지만 가전과 옷가지를 모두 태워 소방서 추산 약 800만원 이상의

재산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보고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재산피해뿐만 아니라 인명피해도 있었다.


화재 발생 후 아내 A씨(47)는 밖으로 대피했지만 집에 남아있던 남편 B씨(48)는 얼굴과 팔, 다리 등에 2~3도 화상을 입어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고 알려졌다.


소방당국은 시각장애가 있는 B씨가 앞이 거의 보이지 않는 상태였기 때문에 미처 불을 피하지 못하고 피해를 입은 것으로 보고 있다.


인사이트사진 = 인사이트


이 불로 남편 B씨는 기도에 화상을 입어 말도 하기 어려운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B씨가 부부싸움 중 감정이 격해져 라이터로 옷가지에 불을 질렀다"는 아내의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평소 시각장애 있는 남편이 경제활동을 하지 못해 다툼이 잦았다"는 이웃의 증언 등을 토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